[욕망에 굶주린 귀신, 아귀] 아귀가 된 어머니를 구하다[目連求母]
상태바
[욕망에 굶주린 귀신, 아귀] 아귀가 된 어머니를 구하다[目連求母]
  • 불광미디어
  • 승인 2023.07.26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불설대목련경(佛說目連經)』 중에서 
남양주 봉선사 지장전 벽화 <br>
남양주 봉선사 지장전 벽화 

목련이 밥을 얻어 지옥으로 가니, 어머니가 밥을 보고 탐하는 마음을 고치지 못해 왼손으로 밥을 움켜쥐고 오른손으로 사람을 막으면서 밥을 입속에 넣으니, 전과 같이 밥이 변하여 모진 불이 되었다. 목련이 세존에게 여쭈었다.

“어떻게 하면 흑암지옥에서 벗어나게 하겠습니까?”

“너의 어머니를 흑암지옥에서 벗어나게 하려면 모든 보살을 청해 대승경전을 외우고 읽어야만 흑암지옥을 떠날 수 있을 것이다.”

이에 목련이 바로 부처님의 명령을 따라 모든 보살을 청해 대승경전을 외웠다. 그랬더니 목련의 어머니는 흑암지옥에서 나와 다시 아귀 속에 태어났다. 목련이 다시 세존에게 말한다.

“어머니께서 지옥 속에 계신 지 날이 오래되었으니, 어머니와 함께 항하수(恒河水) 가에 가서 물을 마시고 배를 씻어드릴까 합니다.”

“모든 부처님이 물을 마시면 그것은 좋은 젖과 같고, 모든 스님이 물을 마시면 단 이슬과 같고, 십선인(十善人)이 물을 마시면 능히 목마름을 면할 것이다. 그러나, 너의 어머니가 물을 마시면 그 물이 배 속으로 흘러 들어가면서 모진 불로 변해서 창자를 태워 없애고 말 것이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어머니가 아귀의 몸을 떠날 수 있겠습니까?”

“모든 보살을 청해 마흔아홉 개의 등에 불을 켜며, 많은 산목숨을 놓아주고, 신번(神幡)을 만들어 놓으면 너의 어머니가 이 아귀를 면할 것이다.”

남양주 봉선사 지장전 벽화 

목련이 즉시 부처님 명령에 따라 모든 보살을 청해 마흔아홉 개의 등을 켜고, 많은 생명을 놓아주며, 신번을 만들어 어머니가 아귀의 몸을 떠나게 했다. 목련이 부처님께 여쭈었다.

“어머니께서 아귀를 떠나 어느 곳에 태어나셨습니까?”

“너의 어머니가 비록 아귀의 세계를 벗어나긴 했으나 지금은 왕사성에 태어나 개가 되었느니라.”

목련은 이 말을 듣고 발우를 가지고 왕사성으로 가서 그 개를 찾았다. 개는 목련을 보자 달려 나와 목련의 허리를 껴안고 애태우면서 말한다.

“내가 네 어머니이고, 너는 내 아들이다.”

목련은 어머니의 목소리를 듣고 묻는다. 

“어머니께서 이제 개의 몸으로 고생하시는데, 전에 지옥에서 받던 고통에 비하면 어떻습니까?”

개가 목련에게 말한다. 

“내가 앞으로 영영 개의 몸이 되어 사람의 더러운 것을 먹을지언정 나는 지옥의 소리가 들릴까 두렵다.”

목련이 또 세존에게 여쭈었다. 

“어머니가 개의 신세가 되어 고생하고 있으니, 어떻게 해야 개의 몸에서 벗어나겠습니까?”

“목련아! 다만 7월 보름날을 가려서 우란분재를 베풀면 어머니가 개의 몸을 떠날 수 있을 것이다.”

“무슨 까닭에 13일, 14일은 택하지 않고 꼭 7월 15일을 택하십니까?”

“목련아! 7월 15일은 스님들이 안거를 해제하는 날이다. 기뻐하면서 한곳에 모여 너의 어머니를 건져내어 정토에 나게 할 것이다.”

목련은 즉시 부처님의 명령에 따라 시장에 나가 양엽(楊葉, 버들가지)과 백지(栢枝, 잣나무 가지)를 사다가 우란분재를 베풀어 어머니를 개의 몸에서 떠나게 하고, 부처님 앞에 어머니가 나가서 5백 계(戒)를 받게 했다. 그리고 빌었다.

“원컨대 어머니는 사심을 버리고 정도로 돌아가시옵소서.”

목련의 효심이 천모(天母)를 감동시켜 그를 영접해다가 도리천궁에 태어나게 하여 모든 즐거움을 받으며, 또 당시에 설법하여 중생들을 건져내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