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98건)
[테마 에세이-작가들의 한 물건] 컵홀더 함부로 구기지 마라
요즘은 봄볕을 쬐는 게 좋아져서 점심 식사 후 커피를 한 잔 테이크아웃해서 골목길을 돌고 돌아 걷다가 사무실로 복귀하곤 한다. 갓 나온...
김덕희  |  호수 : 535  |  2019-05-15 09:18
라인
[강우방 에세이] 천 년의 수도 경주에서 미술사학의 길을 개척하다
대학 시절에서 가장 중요한 것들을 놓칠 뻔했다. 거의 매일 일기를 썼다는 것을 지나칠 수 없다. ‘동시에 문학이며 동시에 철학이며 동시...
강우방  |  호수 : 535  |  2019-05-14 16:15
라인
[테마 에세이] 조계사의 아이언 천왕
조계사 앞으로는 수많은 사람들이 지난다. 조계사를 방문하는 불자나 관광객, 혹은 그와는 상관없는 근처의 직장인들에 이르기까지 그 목적은...
주수완  |  호수 : 535  |  2019-04-25 14:17
라인
[테마 에세이] 뜻깊은 5월, 효(孝)의 의미를 생각하다
어느새 5월입니다. 기념일이 많은 달이죠. 어린이날과 어버이날, 스승의날, 노동자의날도 있습니다. 불자들에겐 부처님오신날이 있어 뜻깊은...
도재기  |  호수 : 535  |  2019-04-25 14:16
라인
[김택근 에세이] 이름 병, 이름 감옥
인도네시아 발리섬에서 만난 여성 가이드는 자신을 ‘꼬망’으로 불러달라고 했다. 미소가 맑은 아가씨였다. 꼬망이란 집안의 셋째 딸을 뜻했...
김택근  |  호수 : 535  |  2019-04-25 14:13
라인
[불광통신] 다시 종교를 말하다
양민호  |  호수 : 535  |  2019-04-25 10:47
라인
[강우방 에세이] 인연은 스스로 만들어 가는 것
탈을 아무리 한다고 해도 유년기와 청소년기에는 학교에서 틀에 박힌 생활을 해야만 한다. 같은 자리, 같은 교과서, 같은 담임선생님, 같...
강우방  |  호수 : 534  |  2019-04-22 08:59
라인
[테마 에세이] 전봉준은 어디에 있나
김상혁  |  호수 : 534  |  2019-03-27 10:50
라인
[테마 에세이] 성보박물관 학예사로 산다는 것
홍은미  |  호수 : 534  |  2019-03-27 10:49
라인
[테마 에세이] 불은(佛恩)을 갚을 길이 열리다
조현  |  호수 : 534  |  2019-03-27 10:47
라인
[김택근 에세이]나무에는 영혼이 있다
나무는 땅 속, 땅 위, 공중에 뻗어있는 유일한 생명체이다. 흡사 과거의 심연으로부터 돋아나 현재를 거쳐 미래로 뻗어있는 것처럼 보인다...
김택근  |  호수 : 534  |  2019-03-27 10:44
라인
[불광통신] 트렌드(Trend)와 브랜드(Brand)
양민호  |  호수 : 534  |  2019-03-27 09:56
라인
[불광통신] ‘단순함의 미학’
● 얼마 전 취재차 해남 미황사에 들렀다. 새벽예불을 마치고, 아침공양을 했다. 외국인 템플스테이 참가자가 있어서인지, 토스트와 간단한...
유권준  |  호수 : 533  |  2019-02-26 17:37
라인
[강우방 에세이] 코지마 만다라
스님들은 문자언어로 쓴 경전들을 공부한다. 그러나 원효보살元曉菩薩은 경전이 아니라 밤에 해골의 물을 마시고 깨달음을 얻으니 최초의 선승...
강우방  |  호수 : 533  |  2019-02-26 16:53
라인
[김택근 에세이] 용성 스님과 친일 승려 이회광
3·1독립선언 민족대표 백용성 스님이 환갑을 맞았다. 1924년 6월 9일(음력 5월 8일) 서울 종로 대각사에서 수연壽宴이 열렸다. ...
김택근  |  호수 : 533  |  2019-02-26 16:48
라인
[테마 에세이] ‘청소수행’의 무량한 공덕
경기도 의왕시 한 주택가에서 일어난 이야기. 고만고만한 단독주택이 양쪽으로 늘어선 주택가 골목길이 요즘 들어 갑자기 깨끗해졌다. 이전까...
홍사성  |  호수 : 533  |  2019-02-26 16:45
라인
[테마 에세이] 꽃·돌 도반에 직박구리 죽비
| 개안(開眼)제주 내려와 눈비늘이 벗겨진 건 괭이나물꽃 덕이었습니다. 1월 잔설에 순을 돋우고, 이월 모진 영등바람을 견디며 보랏빛 ...
정희성  |  호수 : 533  |  2019-02-26 16:44
라인
[테마 에세이] 어떤 졸업, 유예된 시작
“기껏 여기저기 자료 뒤적이고 분석해서 가나다 군별로 지원 대학 배치해 줬더니, 뭐라구? 정시 지원 자체를 아예 안 했다고? 그럴 거면...
정경수  |  호수 : 533  |  2019-02-26 16:07
라인
[김택근 에세이] 길손 그리고 도반
모든 생명에 평화가 깃들기를 염원하며 탁발순례하는 무리, 이름하여 생명평화탁발순례단. 그들과 길을 나섰다. 어림 15년 전의 일이다. ...
김택근  |  호수 : 532  |  2019-02-08 15:17
라인
[테마 에세이] 작・가・즐에 빠져보기
곳곳에서 흔히 본다.큰, 고을 길에서는 말할 것도 없고 작은, 마을 길에서도 잘 보인다. 더구나 볼거 리 이름난 곳에서는 번쩍이고 듬직...
강순형  |  호수 : 532  |  2019-02-08 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