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kakaostory

상단여백
기사 (전체 471건)
[김택근 에세이] 새로운 시간을 위하여
해가 진다. 한 해를 보내는 아쉬움은 새해를 맞는 설렘보다 진하다. 지난 시간을 뒤적이는 한 해의 끝은 아릿하다. 돌아가 다시 피가 돌...
김택근  |  호수 : 531  |  2019-01-09 10:39
라인
[강우방 에세이] 독각의 흐느낌
초등학교 때에도 아이들과 그리 어울리지 않았다. 중고등학교 때에도 그랬다. 대학에 들어가서는 더욱 그랬다. 대학 마당의 거대한 마로니에...
강우방  |  호수 : 531  |  2019-01-09 10:38
라인
[불광통신] 아힘사
● 기해년 새해를 맞는다. 과학의 눈으로 본다면, 지구가 공전의 주기를 돌아 다시 그 위치로 돌아오는 날이다. 특별한 의미가 있을 리 ...
유권준  |  호수 : 531  |  2019-01-05 18:17
라인
화두, 마음을 사르는 칼 <24> 나무가 마르고...
어떤 수행자가 운문 선사에게 물었다.“나무가 마르고 잎이 떨어질 때는 어떠합니까 (樹凋葉落時如何)?”운문 선사가 대답했다.“온몸으로 가...
박재현  |  호수 : 530  |  2018-12-24 23:18
라인
[불광통신] ‘구비오 프로젝트’
● 미국 샌프란시스코 보니파스 성당. 저녁이 되면 홈리스Homeless들이 성당으로 모여든다. 성당은 집없는 자들을 위해 성당의 2/3...
유권준  |  호수 : 530  |  2018-12-24 15:46
라인
[불광통신] 일이 사람을 만든다
● 노공爐供. 사찰 공양간에서 장작불을 담당하는 소임을 뜻하는 말이다. 부처님의 마지를 짓는, 장작불 관리를 맡 은 이를 상노공上爐供,...
유권준  |  호수 : 529  |  2018-12-11 11:39
라인
[불경으로 읽는 현대경영] 열반경영
| 열반은 육신의 죽음을 넘어서는 영원한 생명의 길한번 태어난 사람은 언젠가 죽는다. 생로병사 고통 중 죽음이 가장 괴롭다. 유사有死에...
이언오  |  호수 : 529  |  2018-11-28 09:55
라인
[불광통신] 사문沙門 정신의 회복
● 출가수행자를 일컬어 흔히 사문沙門이라는 표현을 쓴다. 원효는 스스로를 일컬어 해동사문海東沙門이라 했다. 사문이라는 말은 산스크리트어...
유권준  |  호수 : 528  |  2018-10-28 18:55
라인
[불광통신] 고행을 다시 꺼내다
● “고타마는 죽었다.” 주변이 고행자들이 수군거렸다. 그도 그럴 것이다. 벌써 수십 일 동안 몸을 지탱할 정도의 음식만 먹고, 지난 ...
김성동  |  호수 : 527  |  2018-10-12 12:20
라인
[불광통신] 단호히 홀로 가라
● 지방의 한 작은 암자에서 정진하고 있는 스님과 이야기를 나눴다. 현재의 조계종 상황을 어떻게 보는지 묻자, “휴….” ...
김성동  |  호수 : 526  |  2018-09-03 00:26
라인
[불경으로 읽는 현대경영] 청규경영, 바른 계율의 실천
| 계율이 수행·보살행을 이끌고 승가 공동체를 지탱계율은 부처님 삶과 초기 교단의 운영 방식에서 유래했다. 부처님은 출가와 고행, 정각...
이언오  |  호수 : 525  |  2018-08-29 19:14
라인
[불광통신] 명상 이노베이션
● 고등래퍼2 우승자인 김하온이 첫 사이퍼에서 취미를 ‘명상’이라고 하자, 사회자를 비롯해 멘토들과 참석자들은 “웃기다”, “템플스테이...
김성동  |  호수 : 524  |  2018-07-02 15:48
라인
[불광통신] 명상과 안거
12억 달러. 시장 조사 회사인 미국 ‘마켓데이터 엔터프라이즈’가 지난해 추정한 명상 산업 매출액이다. 모바일 앱 분석 회사인 센소타워...
김성동  |  호수 : 525  |  2018-07-02 15:42
라인
[불광통신]시시한 것들
● 본질은 그러하다. 삶이 시시한 것이다. 좋은 음식을 먹는 것도 보잘것없다. 화려한 옷도 순간일 뿐이다. 누구보다 큰 집과 마당도 별...
김성동  |  호수 : 523  |  2018-06-04 18:09
라인
[불광통신]명상래퍼 김하온
● “직업은 traveler. 취미는 taichi, meditation, 독서, 영화시청.… 증오는 빼는 편이야 가사에서....
김성동  |  호수 : 522  |  2018-05-05 00:12
라인
[불광통신] 등불인가, 섬인가
● 부처님께서 깨달음을 얻은 후 45년, 머문 곳에 심한 가뭄이 와서 많은 비구들이 한꺼번에 걸식하기 어려웠다. 제자들을 인근 지역으로...
김성동  |  호수 : 521  |  2018-04-05 19:08
라인
[불광통신] 위로
● 남편은 술과 도박과 외도로 그녀를 괴롭혔다. 하루하루 지옥 같은 날이었다. 아이들을 생각하면서 차마 헤어지지 못했다. 당장 집을 나...
김성동  |  호수 : 520  |  2018-03-05 11:00
라인
[불광통신]우리는 특별하다
● 천상천하유아독존天上天下唯我獨尊. 경전에 따르면 부처님께서 태어나실 때 일곱 걸음을 한 후 처음으로 세상에 알린 말이다. 대승경전에는...
김성동  |  호수 : 519  |  2018-01-30 09:42
라인
[윤구병의 평화모니] 새로운 승가 공동체의 꿈
개구즉착開口卽錯 - 입 닥쳐. 염화시중拈花示衆 - 꽃 따 보임. 빈자일등貧者一燈 - 없는 할미 불씨 하나. ...
윤구병  |  호수 : 518  |  2018-01-03 10:51
라인
[불광통신]우린 지금 계행청정한가
● 1947년 가을, 청담 성철 자운 보문 우봉 스님 등 20~30대의 스님들이 봉암사에 모였다. 이들은 내부 공동체 규약을 담은 ‘공...
김성동  |  호수 : 518  |  2018-01-03 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