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의 시작과 끝, 경주 남산] 한동식 석장
상태바
[신라의 시작과 끝, 경주 남산] 한동식 석장
  • 송희원
  • 승인 2022.04.28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00년 전 신라의 장인정신 잇는 외동석재 대표 한동식 석장
“우리 일은 돌 속에 부처님을 찾는 거예요. 원래 돌 속에 계셨는데 누구도 보지 못했던 그 부처님의 형상을 정과 망치로 찾아 들어가는 거죠.”

오늘날까지 경주 남산에 남아있는 유적과 유물은 불상 130여 구, 탑 100여 기, 연화대 19점 등 700여 점에 이른다. 하루도 거르지 않고 바위에 부처를 새기는 소리가 골골마다 울려 퍼졌을 1,300년 전 남산. 오래전 신라인들의 정과 망치질 소리가 이명(耳鳴)으로 들리는 듯하다. 신라 석공의 정신을 이어나가 훼손된 문화재를 복원해 생명력을 불어넣고 남산 석으로 불교조각을 하는 외동석재 대표 한동식 석장을 찾았다. 

 

부탁하기 좋은 남산 부처님 

경주 남산 인근 외동읍 말방리에는 불교조각부터 건축·토목공사 등 규모가 큰 공사를 하는 석재전문건설기업 외동석재가 있다. 이곳은 2005년 경상북도 기능경기 석공예 부문 금상, 2015년 경상북도 석공예 부문 최고장인에 선정된 한동식 석장의 작업장이다. 진입로에서부터 남산에서 채집한 거대한 화강암 석재가 차곡차곡 쌓여있고, 불그스름한 빛을 내는 조각상들이 일렬로 늘어서 햇볕을 받고 있다. 작업장 안에서는 한창 돌을 가는 그라인더 소리와 돌을 부딪치는 소리가 쉴새 없이 울린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