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의 시작과 끝, 경주 남산] 불교의 상징 탑塔
상태바
[신라의 시작과 끝, 경주 남산] 불교의 상징 탑塔
  • 불광미디어
  • 승인 2022.04.28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장사곡 삼층석탑(보물). 남산에서 가장 큰 계곡인 용장골에 있는 용장사지 동쪽 능선 위에 있다. 
자연 암반을 하층 기단으로 삼아 자연과 조화를 잘 이루고 있다.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봉안하는 무덤으로 불교도의 예배 대상이자 정신적인 구심체다. 남산의 바위가 부처님의 진신을 모시는 탑의 기단, 즉 부처님의 금강좌가 되면서 이 세상은 부처님이 계신 정토가 된다. 온 우주가 불국토가 되는 것이다. 탑의 중심을 잡고 있는 찰주(擦柱, 탑 꼭대기에 세운 중심 기둥)가 세계의 중심축으로 해석되듯이 부처님이 봉안돼 있는 탑이 우주의 중심이 된다. 작은 석탑 하나가 이 모든 세상을 불국토로 만드는 경이로운 장면을 연출하게 된다. 하나의 탑은 천불천탑의 전부가 되기도 하고 천불천탑 중의 하나가 되기도 한다.”

 _ 심주완의 글 중에서 

세존께서는 문득 신통을 나타내셨다. 

신통력으로 땅이 여섯 가지로 진동하며 큰 강당 안 대중 가운데 7보탑(七寶塔)이 땅속으로부터 솟아올라오니, 보배 그물이 그 위에 덮였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