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의 시작과 끝, 경주 남산] 골골[谷谷]마다 불상
상태바
[신라의 시작과 끝, 경주 남산] 골골[谷谷]마다 불상
  • 주수완
  • 승인 2022.04.2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남산의 불상과 화강암 예술의 궤적
경주 남산 불곡 마애여래좌상(보물). 감실부처님으로 ‘할머니부처’라고 불린다. 명상에 잠긴듯 편안히 쉬고 있는 모습이다. 남산의 석불 중 가장 오래된 불상으로 꼽히며 석굴사원의 선행 양식으로 일컫는다.

남산에 수많은 불상이 조성되어 있다는 것은 공간적으로 큰 의미를 지니고 있지만, 이 불상들이 동시에 조성된 것이 아니라 오랜 기간에 걸쳐 조성된 것이기 때문에 그 변화과정을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시간적으로도 큰 의미를 지닌다. 따라서 남산을 걷는다는 것은 ‘산’이라는 공간을 걷는 것임과 동시에 ‘신라’라는 시간을 걷는 것이기도 하다. 

특히 한국 조각사에 있어 화강암 조각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 금동이나 목조, 소조와 달리 석조는 돌의 재질에 따라 조각기법에 큰 차이가 있는데, 무엇보다 그 돌이 얼마나 단단한 재질인가에 좌우된다. 돌이 단단할수록 정교한 조각은 어려워진다. 화강암은 그러한 돌 중에서도 가장 단단한 축에 들어 조각이 여간 힘들고 까다로운 것이 아니다. 따라서 처음에는 조각이 덩어리처럼 뭉쳐있는 단순한 형태에서 점차 평면적이면서도 입체적으로 보이게 하는 표현기법으로 단점을 보완해 나가는 발전과정을 보인다. 남산은 불상에서 그러한 과정을 모두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뜻깊은 곳이다. 

이 글에서는 남산의 많은 석조불상 중에서도 특히 예술적으로 주목해야 할 대표적인 작품들을 소개해 보고자 한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