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의 시작과 끝, 경주 남산] 골골[谷谷]마다 석탑
상태바
[신라의 시작과 끝, 경주 남산] 골골[谷谷]마다 석탑
  • 심주완
  • 승인 2022.04.2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장사곡 석탑, 한국적 석탑의 정체성 세우다

경주 남산. 산산골골 절이 있고, 탑과 불상이 봉안돼 있다. 토산은 쌓아 올리고 석산은 깎아내어 탑과 불상을 봉안했다. 수행할 수 있는 자리면 사찰을 지었고, 성스러운 자리엔 탑상(塔像)을 새겨 자연스레 천불천탑의 성산이 됐다. 

그중에서 우리나라 고유의 정체성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석탑이 경주 남산에 밀집돼 있다. 우리나라 석탑은 세계에서 찾아볼 수 없는 독창적인 형상으로 발전했다. 한국의 석탑, 그 독창적인 형상은 남산과 조우하면서 우리나라 고유의 정체성을 형성하게 된다.

남산은 소규모의 산임에도 불구하고 약 100여 기의 석탑이 산재하고 있다. 가히 우리나라 석탑의 보고라 할 수 있다. 남산에는 7세기 황룡사 구층목탑을 모본으로 바위에 탑을 새기기 시작해 8세기 염불사지 동・서삼층석탑이 세워지고, 9세기 이 글의 주인공인 용장사곡 삼층석탑이 건립된다. 초기에는 탑곡 마애탑과 같이 신성시되는 강인한 바위에 탑을 새기기 시작했지만, 그 바위 위에 석탑을 올려놓으면서 발상의 대전환이 이뤄졌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