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의 시작과 끝, 경주 남산] 경주남산연구소 김구석 소장
상태바
[신라의 시작과 끝, 경주 남산] 경주남산연구소 김구석 소장
  • 김남수
  • 승인 2022.04.2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산에 빠진 이번 인생

“남산의 불상은 부처님을 그리는데 바위마다 주제가 다 다릅니다. 남산에 부처님이 그렇게 많아도 다 다른 모양이고, 다른 주제입니다. 이 점이 인도나 중국과 다른 남산의 특징입니다.”

경주남산연구소 김구석 소장은 1주일에도 몇 번씩 남산에 오르고, 남산과 경주를 주제로 강의와 모임을 진행한다. 그래서 사람들은 말한다. “남산에 미친 사람”이라고.

김구석 소장은 “남산의 불상과 탑은 자연과 조화로움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단언한다. 삼릉계곡 바위에 새긴 불상이 있는데, 얼굴은 바위 밖으로 삐져나왔는데 몸은 아직 바위 안에 남아있는 듯하다. 불상 바로 앞에서 보면 새기다 만 부처님이지만, 조금 떨어진 위쪽에서 보면 조화로움을 느낄 수 있다. 김구석 소장은 남산의 부처님은 모두 그렇다고 힘줘 말한다. 

“남산의 불상은 많이 파괴됐지만, 돌에 새긴 마애불은 파괴된 것이 별로 없어요. 불상은 파괴했지만, 그 파괴의 망치를 마애불에는 갖다 대지 못했어요. 마애불을 파괴하는 것은 곧 바위를 파괴하는 거죠. 바위에 대한 경외심에서 함부로 못 한 것입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