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국립공원과 사찰은 서로 사랑해야 한다
상태바
[특별기고] 국립공원과 사찰은 서로 사랑해야 한다
  • 김도헌
  • 승인 2023.07.2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찰에는 산감(山監)이라는 소임을 맡은 스님이 있다. 산감은 산불이나 벌목 등 인위적인 요인으로 사찰과 사찰림이 가지고 있는 자원과 유무형적 가치 등이 훼손되지 않도록 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일제의 수탈과 6·25전쟁, 보릿고개와 나무를 땔감으로 사용하던 시절에 산감 소임을 맡은 스님들이 사찰림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했기에, 많은 사찰이 수려한 자연 속에 지금도 위치할 수 있었다. 

잘 보전된 숲은 생물다양성의 유지와 토양침식 예방, 수질 보호와 같은 지속가능한 생태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 50여 년 전 황폐했던 국토가 현재의 울창한 숲으로 변할 수 있었던 것은 1961년 산림법이 제정되고 다양한 산림보호·육성 정책이 시행된 것도 주요하나, 이전부터 잘 보존된 사찰림이 종자원(種子原)으로 역할한 것이 더 중요했을 것이다. 

국가는 자연생태계나 자연 및 문화경관을 대표하는 지역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2022년 말 기준 22개가 지정돼 있고, 국립공원 안에는 총 349개의 사찰이 위치한다. 아울러 국립공원 내 777개의 지정문화재 중 556개가 불교문화재로 사찰 안팎에 위치해 있다. 어찌 보면 생태계 건강성이 높고,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문화재가 있는 사찰과 사찰림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한 것이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국립공원과 사찰은 상부상조(相扶相助)를 넘어 서로 사랑해야 하는 상애상조(相愛相助)해야 하는 관계다. 국립공원공단(이하 공단)은 국립공원의 지속가능한 보전과 이용에 사찰과 사찰림이 기여하고 있는 부분을 인지하고 이를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첫째, 공원 내 사찰림의 공익적 가치평가와 증진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 연구용역 수행이다. 이를 통해 사찰림 지원을 위한 법제 정비방안 마련과 연도별로 실현 가능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