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의 삶, 서울의 삶
상태바
뉴욕의 삶, 서울의 삶
  • 불광미디어
  • 승인 2021.11.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의를 많이 하다보니 저절로 알아지는 것들

뉴욕을 떠난 니어링의 삶을 꿈꾸다

새벽 다섯 시 눈을 떴다. 다시 잠이 오지 않아 물 한 모금 마시고 스마트폰을 뒤적거리다 책장 한구석 조용히 먼지가 쌓여가는 책 하나를 끄집어냈다. 헬렌 니어링과 스콧 니어링이 쓴 『조화로운 삶』. 이 책이 필자에게 온 지는 스무 해도 더 지났다. 표지는 더러 뜯겨나가고 찢어지고 낡았다. 재생지로 만든 본문 종이는 누렇게 색이 바뀌고 글자는 잉크가 바래 윤곽이 흐릿하다. 

책장을 하나하나 넘기자 이 책을 읽었을 때의 기억이 지면 위에 어룽거려 마음이 아릿해진다. 그 무렵 필자는 신문 기자를 하다 사표를 내고 고향인 충북 괴산에 농사를 지으러 귀향한 삼십 대 초반 가장이었다. 도시의 삶은 누구를 억누르거나 짓밟아야 내가 올라선다는 생각이 들자 하루하루 견디기 힘들었다. 무해한 삶을 꿈꾸며 생태적 가치까지 추구할 수 있는 농부가 된 것은 그런 까닭이었다.

니어링 부부는 미국 뉴욕에서의 삶을 깊게 회의하며 출구를 모색한다. 점점 괴물이 돼가는 자본주의, 자유를 억압하는 정치체제의 상징인 뉴욕을 벗어나야겠다는 결심을 한 뒤 세 가지 방향을 가늠해본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