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기사 (전체 19,370건)
[절과 동물이야기] 스님 둘, 백구 셋 그들이 사는 방식
“승가대학교를 다니면서 매주 인천의 지선사에서 어린이 법회 법사를 했는데 그곳에의 백구 명지랑 많이 친해졌다. 명지는 내가 초면에 쓰다...
양민호  |  호수 : 532  |  2019-02-08 11:56
라인
2019년도 2월호 광고지면
월간 불광  |  호수 : 532  |  2019-02-05 11:25
라인
[지리산 암자의 스님들] 연암난야 도현 스님
나는 한 마리 새가 되어 하늘로 날아오른다. 솟구쳐 오른 겨울하늘은 높고 춥고, 한바탕 눈이라도 쏟아질 것처럼 흐리다. 덩어리진 구름들...
이광이  |  호수 : 531  |  2019-01-23 14:38
라인
[최배문의 피안감성] 무명의 바다, 여명의 빛깔
무명無明은어두움, 어리석음.빛이 사라진 곳에서마음은 가라 앉는다크게 모이고 쌓인어둠은 어떻게 털어 내는가 위태롭게 선 암자 아래로 산란...
최배문, 유권준  |  호수 : 531  |  2019-01-23 14:33
라인
[일묵 스님의 화 다스리기] 화란 무엇인가?
사람들은 누구나 행복하기를 원합니다. 하지만 바라는 것과는 달리 삶에서 많은 괴로움을 경험하며 살아갑니다. 현대문명과 의학의 발달로 육...
일묵 스님  |  호수 : 531  |  2019-01-23 14:32
라인
[불광시단] 아지랑이
아지랑이나아갈 길이 없다 물러설 길도 없다둘러봐야 사방은 허공 끝없는 낭떠러지우습다내 평생 헤매어 찾아 온 곳이 절벽이라니 끝내 삶도 ...
설악 무산 스님  |  호수 : 531  |  2019-01-23 14:24
라인
[절에 사는 동물이야기] 칠불사 스님과 멧돼지
섬진강 줄기 따라 굽이치는 길을 거슬러 올라 지리산 반야봉에 자리 잡은 칠불사로 향했다. 가락국 김수로왕의 일곱 아들이 출가해 성불했다...
유윤정  |  호수 : 531  |  2019-01-23 11:35
라인
[테마 에세이] 절구통 수좌 이야기
겨울은 안거의 계절이다. 저마다 한 해의 살림을 되돌아보며 자신의 내면과 차분히 마주 앉는 계절이다. 꼭 무문관이 아니더라도 오욕과 칠...
윤효  |  호수 : 531  |  2019-01-23 11:12
라인
[테마 에세이] 마음의 직업을 바꾸세요
다시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가 온다는 발상은 365일이 반복된다는 의미만은 아닐 겁니다. 새해를 맞아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것보다 ...
배영대  |  호수 : 531  |  2019-01-23 11:12
라인
[테마 에세이] 달 그림자
불심을 가진 사람이건 아니건 간에 우리나라에서는 불교미술을 손쉽게 접할 수 있다. 어느 지역이고 명승지 목록에 사찰이 들어있을 뿐 아니...
황건  |  호수 : 531  |  2019-01-23 11:10
라인
[수행견문록] 보리도차제실참법회
마음 닦는 일을 흔히 길에 비유했다. 수행의 이치를 도道라 하며 수행의 길을 나선 이들을 도인道人이라 부르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흔한 ...
김천  |  호수 : 531  |  2019-01-23 10:26
라인
[불교영화] 영혼의 순례길
이 영화는 아름답다. 영화 속에 보이는 티베트 대지의 풍광들이 처연하게 아름답고, 등장인물들의 마음과 행동이 절실하다. 영화가 끝나면 ...
김천  |  호수 : 531  |  2019-01-23 10:26
라인
[10대 제자 이야기] 따뜻한 율사 우팔리 존자1
| 지계제일? 지율제일? 부처님에게는 참으로 많은 제자들이 있습니다. 그 제자들의 출가 전 신분 또한 다양했...
이미령  |  호수 : 531  |  2019-01-17 20:07
라인
[상상붓다] 501번째 나한
춘천국립박물관이 창령사지에서 발굴한 오백나한 특별 전시로 이목을 모으고 있다. 전시된 나한상들은 오래전 폐사된 절터에서 발굴된 까닭에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호수 : 531  |  2019-01-17 20:06
라인
[스님의 명법문] 번뇌와 장애를 없애는 비결
겨울나무들은 그 무성하던 나뭇잎들 모두 떨어뜨리고, 명상하는 수행자처럼 침묵의 시간으로 들어가 버렸습니다. 여름날의 나뭇잎만큼이나 우리...
자우 스님  |  호수 : 531  |  2019-01-17 20:06
라인
[다시 쓰는 불교개론] “붓다의 참된 가르침은 무엇?”
[대중부・상좌부・유부・정량부라는 인도의 유력한] 네 부파에서 대승과 소승의 구분은 정해져 있지 않...
장휘옥, 김사업  |  호수 : 531  |  2019-01-17 20:06
라인
[김택근 에세이] 새로운 시간을 위하여
해가 진다. 한 해를 보내는 아쉬움은 새해를 맞는 설렘보다 진하다. 지난 시간을 뒤적이는 한 해의 끝은 아릿하다. 돌아가 다시 피가 돌...
김택근  |  호수 : 531  |  2019-01-09 10:39
라인
[강우방 에세이] 독각의 흐느낌
초등학교 때에도 아이들과 그리 어울리지 않았다. 중고등학교 때에도 그랬다. 대학에 들어가서는 더욱 그랬다. 대학 마당의 거대한 마로니에...
강우방  |  호수 : 531  |  2019-01-09 10:38
라인
[다시 쓰는 불교개론] 불교 성전의 언어적 변용
“비구들이여, 이와 같이 그대들에게 뗏목에 비유하여 나의 가르침(=법)에 대 해 설했나니, 그것은 건너기 위함이지 움켜잡기 위함이 아니...
장휘옥, 김사업  |  호수 : 530  |  2019-01-09 10:20
라인
[만남, 인터뷰] 자연명상마을 개원한 월정사 정념스님
월정사는 1951년 한국전쟁 당시 미군과 국군에 의해 21동의 건물이 모두 전소되는 참화를 맞았던 곳이다. 폐허 속에서 다시 새싹이 자...
유권준  |  호수 : 531  |  2019-01-09 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