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기계의 결합
상태바
인간과 기계의 결합
  • 이상헌
  • 승인 2021.08.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랜스휴머니즘과 불국정토
출처 영화 <써로게이트>. 

영화 <써로게이트(Surrogates, 2009)>는 한 과학자가 자신의 신체장애를 극복하고자 뇌파로 조종할 수 있는 인공의체를 개발하면서 시작한다. 영화 제목인 ‘써로게이트’는 인간의 존엄성과 기계의 무한한 능력을 결합해 만든 대리 로봇을 말한다. 인간은 특수장치를 머리에 쓴 채 집 안에 누워있고, 대리 로봇이 인간 대신 출근하고 클럽에도 놀러 간다. 이게 가능한 이유는 인간의 뇌에 직접 연결된 로봇이 오감을 인간에게 그대로 전달하기 때문이다. 그러던 어느 날 써로게이트가 공격을 당해 그 주인인 인간도 함께 죽는 살인 사건이 발생하는데….

기술적 수단에 의한 인간 향상을 꿈꾸는 트랜스휴머니스트들은 우리 몸 전반에 걸쳐 기술적 향상을 꾀하려고 한다. 그리고 그런 생각은 몸의 일부 기능에 그치지 않고 몸의 근본적인 부분에까지 적용된다. 그들의 목표는 노화나 인지적 결함 극복은 물론 신체 능력과 두뇌 능력의 비약적인 향상이다. 다시 말해 인간의 잠재력을 생물학적 우연의 한계에 가두지 않고, 기술이 허용하는 선에서 무한 확장하는 것이다. 그래서 기술이 무한히 발전한다는 가정이 성립한다면, 인간의 잠재력 또한 무한하다고 말할 수 있다. 

트랜스휴머니스트들이 인간 향상을 위해 주목하는 기술도 제한이 없다. 인지 능력 향상과 관련해서 스마트 약물이나 뇌과학에 관심을 갖는데, 그것은 현재 수준에서도 실질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좀더 멀리 내다본다면 인공지능과 로봇을 활용하는 방안이 고려될 것이다. 인공지능의 능력을 인간에게 접목할 수 있다면, 즉 진보된 로봇, 이를테면 안드로이드의 신체 능력을 인간이 직접 이용할 수 있다면, 스마트 약물이나 유전자 편집으로 얻을 수 있는 것보다 훨씬 강력한 힘을 얻게 되지 않을까? 우리가 공상과학 소설이나 영화에서 보았던 인간과 기계의 빈틈 없는 결합을 트랜스휴머니스트들은 꿈꾼다. 

뇌파로 움직이는 로봇 팔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