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 무명을 넘어서는 길
상태바
무지, 무명을 넘어서는 길
  • 이상헌
  • 승인 2021.07.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랜스휴머니즘과 불국정토
  사진 출처 영화 <채피> 스틸컷.

닐 블롬캠프 감독의 2015년작 SF 액션 영화 <채피>. 범죄를 소탕하기 위해 만들어진 로봇 경찰 ‘스카우트 22호’. 로봇 개발자 디온은 폐기된 스카우트 22호에 고도의 인공지능을 탑재해 로봇 ‘채피’로 재탄생시킨다. 스스로 생각하고 느끼며 성장하는 로봇 ‘채피’는 예상을 뛰어넘는 속도로 성장하며 어느새 인류를 위협하는 대상으로 몰리게 되는데….

 

인생의 괴로움은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온갖 괴로움에서 벗어나 행복에 이르는 길은 무엇일까? 인류는 오랜 세월 이 물음의 답을 찾고 있다. 쉽게 생각하면, 하고 싶은 대로 하지 못하기 때문에, 세상일이 마음대로 되지 않으니까, 마음에 들지 않으니까 괴로운 것이 아닐까. 왜 행복하지 않을까? 만족할 줄 몰라서일까, 아니면 원하는 것을 만족할 만큼 얻을 능력이 모자라서일까, 그냥 행복이 무엇인지 몰라서일까. 

우리가 온갖 괴로움을 가지고 살고 행복에 쉽게 도달하지 못하는 이유는 인간이 갖는 근본적인 한계 때문일지도 모른다. 우리의 삶은 온갖 미망에 사로잡혀 있으며, 부조리한 욕망의 노예며, 극복할 수 없는 무지 속에 있다. 과학기술에 의존해 인간의 진화가 가능하다고 믿는 트랜스휴머니즘은 인간의 무지와 정서적 고통이라는 인간의 한계를 운명이 아니라 극복 가능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바로 근본적인 기술적 향상이 인간이 한계를 극복하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믿는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