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영생에 관하여
상태바
디지털 영생에 관하여
  • 이상헌
  • 승인 2021.10.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랜스휴머니즘과 불국정토
2014년 개봉한 <트랜센던스>는 마인드 업로딩의 좋은 예다. 인류의 지적 능력을 초월하고 자각 능력까지 가진 슈퍼컴 ‘트랜센던스’의 완성을 목전에 둔 천재과학자 ‘윌(조니 뎁)’이 반(反) 과학단체 ‘RIFT’에 목숨을 잃는다. 연인 ‘에블린(레베카 홀)’은 그의 뇌를 컴퓨터에 업로드해 살리지만, 또 다른 힘을 얻은 그는 온라인에 접속해 자신의 영역을 전 세계로 넓혀간다. 

지금까지 우리가 알던 인간은 인간종의 마지막 형태가 아니며 제한 없는 수명, 한계 없는 지능의 확장, 끝없는 신체 능력의 향상 등 결과적으로 한없는 행복을 향한 인간의 무한한 전진이 과학기술로 가능하다고 믿는 사람들이 트랜스휴머니스트이다. 이들은 인간이 생물학적 진화에 얽매이지 않고 과학기술로 스스로 변형하고 향상하는 인위적 진화를 진행할 수 있다고 믿는다. 트랜스휴머니스트들이 생각하는 인간 진화의 목표는 현재의 인간 이후에 오는 새로운 인간, 즉 포스트휴먼이다. 

기본적으로 포스트휴먼은 과학기술을 인간 자신에게 적용해 인공적으로 향상된 존재이지만, 인간 변형의 방향이 지정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포스트휴먼의 모습은 우리 상상이 허용하는 범위만큼 다양하다. 

지난 호에서 트랜스휴머니스트들이 주장하는 과학기술을 통한 신체 변형에 대해 다루었는데, 트랜스휴머니스트들이 상상하는 최종 형태는 신체 변형의 자유를 넘어선 어떤 것이다. 서양사상의 주류 전통에서 오래전부터 꿈꾸었던 것, 바로 신체로부터 완전한 해방이다. 이것은 신체를 대체하고 선택하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다시 말해 신체가 필요 없는 상태를 가리킨다. 이것은 트랜스휴머니스트들의 가장 극단적인 견해이자 논란이 되는 개념인데, 이른바 마인드 업로딩이라는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