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휴머니스트 유토피아
상태바
트랜스휴머니스트 유토피아
  • 이상헌
  • 승인 2021.11.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랜스휴머니즘과 불국정토

트랜스휴머니즘에 대해 처음으로 거론한 20세기 초의 영국의 생물학자 줄리안 헉슬리(Julian Huxley)는 인간종이 인간 본성의 새로운 가능성에 대한 깨달음으로 인해 인간종 자신을 초월할 수 있고 또 초월해야 한다는 믿음이라고 트랜스휴머니즘을 규정했다. 현대 휴머니즘도 우리에게 익숙한 생물학적 한계를 기술적 수단을 통해 극복함으로써 인간이 자연적으로 주어진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다고 믿는 점에서 헉슬리의 규정을 따르고 있다. 트랜스휴머니스트들은 이른바 근본적인 인간 향상은 인간의 자연적 한계를 극복하는 것만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개개인의 인간성을 더 나은 방향으로 발전시키고 인간 세상을 더 나은 세상으로 만드는 것을 추구한다고 주장한다. 

대표적인 트랜스휴머니스트인 옥스퍼드대 인간미래연구소의 닉 보스트롬(Nick Bostrom)은 “나는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드는 일에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하면서 근본적으로 향상된 미래의 인류 혹은 포스트휴먼이 누릴 수 있는 세상이 우리의 상상을 훨씬 뛰어넘는 멋진 세상일 것이라고 말한다. 또 다른 트랜스휴머니스트인 존 해리스(John Harris)는 인간이 더 나은 종으로 변할 때까지, 세상이 더 나은 세상으로 변할 때까지 인간의 진화와 미래의 발전을 통제하는 것은 일종의 명령이라고 주장한다. 이런 맥락에서 보면 트랜스휴머니즘은 유토피아에 관한 주장을 함축하고 있다. 트랜스휴머니스트들이 상상하는 미래가 정말 유토피아일까?

 

인간 향상으로 더 나은 세상을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