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붓다] 인간과 사물의 세심한 만남
상태바
[상상붓다] 인간과 사물의 세심한 만남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21.06.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카베 마사오 개인전 '기억의 활주로: 숲의 섬에서 돌의 섬으로'전
오카베 마사오 작가.

일본 작가 오카베 마사오(Okabe Masao, 1942~)의 개인전이 오는 7월 15일부터 8월 4일까지 제주시에 있는 아트스페이스·씨에서 열린다. 50여 년간 프로타주 기법(Frottage, 문지른다는 뜻의 프랑스어 frotter에서 유래한 말로, 탁본과 유사한 표현 기법)으로 세계 여러 장소에 깃든 기억을 어루만져온 작가가 36년 만에 한국에서 가지는 개인전이다. 이번 전시에는 일제강점기에 조선인 강제노역으로 구축한 제주 알뜨르 비행장과 역시 조선인 강제노역 노동자들의 피땀이 서린 네무로 마키노우치 비행장에서 제작한 프로타주 작품들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전시의 책임기획자 안혜경 아트스페이스·씨 대표는 “장소에 밀착해 온몸으로 땀 흘리며 문지르고 기억을 드러내는 프로타주야말로, 감춰지거나 묻힌 오랜 기억에 관심을 가지고 드러내려는 작가의 창작 의도를 실행하는 탁월한 예술 매체”라며 오카베 작가의 작품으로 서로 마주 보게 된 두 구(舊) 해군 비행장이 어떠한 울림을 줄 수 있을지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 현장을 미리 다녀왔다.

 

역사라는 범주의 바깥에서

대상물에 종이를 밀착하여 떠내는 방식으로 제작하는 프로타주 기법이 가진 힘은 생각보다 강력하다. 3차원 세상에 존재하는 대상물을 2차원적 가상세계에 옮겨 담기 위한 속임수를 프로타주는 쓰지 않는다. 대상물은 화면에 담기기 위해 납작하게 압축될 필요도, 보기 좋게 확대·축소될 필요도 없다. 대신, 대상물은 스스로 목소리를 내는 당당한 행위소로서 종이 위에 제 살갗을 드러낸다. 우리가 ‘역사’라고, ‘제국주의의 상흔’이라고 이름 붙임으로써 가려버렸는지도 모르는 이야기를 간직한 채. 만물이 공(空)하다면, 인간이 붙이는 개념과 사물 사이의 간극이 절대로 없어질 수 없다면, 작가의 프로타주에 살갗을 드러낸 격납고는 그 간극 어딘가에서 인간의 언어가 아닌 그 자신의 언어로(어쩌면 우리는 절대로 독해하지 못할) 소리칠 것이다. 이렇게 작가는 장소에 ‘대한(about)’ 작업이 아닌 장소에 ‘의한(by)’ 작업을 만들어낸다. 이번 전시에 평론을 맡은 김항 연세대 문화인류학과 교수는 “프로타주는 그 기억을 거창한 생태주의나 환경보호의 이념으로 서사화하지 않는다”고 지적하며, 오카베 작가의 프로타주는 “목적으로 수렴되는 역사의 상상력을 지나온 과거를 순간으로 분산시키며 (중략) 국가 공인의 공식 기억에 균열을 낸다”고 썼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