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다의 신화] 재벌 2세의 특별한 출가
상태바
[붓다의 신화] 재벌 2세의 특별한 출가
  • 동명 스님
  • 승인 2021.04.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 정암사의 법당 벽에 그려진 야사의 출가 장면. 야사가 붓다 뒤에 앉아 있고, 야사의 아버지가 붓다의 법문을 듣고 있다.

재벌 총수의 젊은 외아들이 출가한다면? 

출가 이야기가 붓다의 경우와 놀랍도록 닮은 사람이 있다. 바로 바라나시 최고 부호의 아들 야사(Yasa) 비구다.

야사는 당시 바라나시 최고 재벌의 외아들이었다. 오늘날 우리나라의 경우라면 삼성 정도 되는 재벌 총수의 외아들인 셈이다. 야사의 아버지는 아들이 안락하게 지낼 수 있도록 온갖 편의를 제공했다. 저택을 세 곳에 지어주었는데, 한 곳은 겨울을 위한 것이었고, 한 곳은 여름을 위한 것이었으며, 한 곳은 우기를 위한 것이었다. 바라나시의 겨울은 12~2월, 여름은 3~5월과 9~11월, 우기는 6~8월이다. 야사는 세 곳에 거처를 두고 번갈아서 생활했다.

야사의 아버지는 아들을 더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 야사를 아름다운 처녀와 일찌감치 혼인시키고, 집안의 모든 일꾼을 여성으로 고용했다. 야사가 호화로운 생활을 하는 것을 남성들은 질투하거나 곱지 않은 눈으로 볼 수 있다는 염려 때문이었다. 수많은 여성 악사들을 고용해 음악을 연주케 하고, 무희들에게 춤을 추게 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