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다의 신화] 가장 위대한 정복자
상태바
[붓다의 신화] 가장 위대한 정복자
  • 동명 스님
  • 승인 2020.11.3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왕과의 전쟁을 상징적으로 그린 그림. 출처 Wikimedia Commons.

 

| “자비는 적(敵)이 없다”

북한산 도선사에서 마을을 향해 내려오다 보면 ‘자비무적(慈悲無敵)’, 즉 ‘자비는 적이 없다’라고 새겨진 돌기둥을 만나게 된다. 그 말을 처음 볼 때는 공허하게 느껴졌는데, 붓다의 신화 속에서 그 말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긴다.

깨달음을 얻기 직전 싯다르타는 그야말로 엄청난 적과 일대 격전을 치른다. 그 적은 붓다가 탄생하는 순간 입지가 위태로워지는 마라 빠삐만(Māra Pāpimant)이었다. 마라는 ‘죽음’ 또는 ‘사악함’을 뜻하며, 빠삐만은 우리에게는 마왕(魔王) 파순(波旬)으로 알려졌다. 마왕 파순은 욕계(欲界)의 여섯 번째 우주인 타화자재천(他化自在天)의 왕이기도 하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