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붓다의 신화] 빡빡머리 사문의 고행은 무의미한가?
상태바
[붓다의 신화] 빡빡머리 사문의 고행은 무의미한가?
  • 동명 스님
  • 승인 2020.09.2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키스탄 라호르 박물관 소장 붓다의 고행상.

 

| 고행(苦行)이란 무엇인가?

우리나라 선방에 거의 공통으로 걸려 있는 그림은 붓다의 고행상(苦行像)이다. 붓다는 쾌락도 버리고 고행도 버린 중도(中道)의 길을 가라고 말했건만, 왜 우리나라 선방에선 고행상을 모셔놓은 것일까? 

몸을 일부러 지속해서 고통스럽게 만드는 수행을 고행이라 한다. 인도의 전통사상 속에서 고행(tapas)은 신(神, Deva)을 만날 수 있는 훌륭한 방법이다. 인도의 서사시 『라마야나』에서 악마 라바나(Rāvana)는 1만 년의 극심한 고행을 통해 창조의 신 브라흐마(Brāhma)의 은총을 받아 죽지 않는 힘을 갖는다. 히란야크샤(Hiranyakṣa)라는 악마도 고행을 통해 그가 열거하는 어떤 유정(有情)에게도 죽임을 당하지 않는 은총을 입는다. 발리(Bāli) 또한 엄격한 고행을 함으로써 신으로부터 전 세계를 지배할 힘을 부여받는다. 이들은 모두 유지의 신 비쉬누의 화신들에게 죽임을 당하게 되지만, 서사시 『마하바라타』의 영웅 아르주나(Arjuna)는 극심한 고행을 통해 쉬바 신에게 어마어마한 파괴력의 무기를 받고 그 무기로 맹활약을 펼친다. 이 이야기들은 고행이 인도 신화 속에서 얼마나 유용한 것인지를 말해주지만, 엄밀히 말해 고행은 고행자 스스로 자신의 힘을 기르는 수단이 아니다. 극심한 고행을 하다 보면 신이 이를 보고 응답하게 되고, 결국 신의 은총으로 고행의 대가를 얻게 되는 것이다. 다시 말해 고행은 자력(自力) 수행이 아니라 타력(他力) 수행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