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붓다] 잡힐 듯 잡히지 않는 구름처럼
상태바
[상상붓다] 잡힐 듯 잡히지 않는 구름처럼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20.11.27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부산비엔날레 '열 장의 이야기와 다섯 편의 시'
라세 크로그 묄레르(Lasse Krogh Møller)  |  한편 부산에서 - 책상 위에서의 여행
2020 | 아카이브 기록 사진  |  작품 일부  |  Courtesy of the artist

비엔날레 등 지역 행사에 가면 가장 먼저 해당 지역의 ‘정체성’을 담고 있는가를 보게 된다. 부산비엔날레에서도 그랬다. 부산의 지역성을 비엔날레가 어떻게 담고 있을지가 궁금해 부산비엔날레를 찾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루 하고도 반나절 꼬박 부산비엔날레가 열리고 있는 부산현대미술관, 영도, 부산 원도심 일대를 모두 둘러봤다.

 

| 지역성이라는 이름에 내민 도전장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