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붓다] 환장하는 잡종의 세계
상태바
[상상붓다] 환장하는 잡종의 세계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20.09.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혜리 | 물방울 맺힌 밥로스 풍경 | 2019 | 캔버스에 유화 | 45.5×33.4cm

“왜 미추가 있고, 그것을 둘로 나누어 하나를 택하려고 할까요. 왜 추를 버리고 미를 취해야만 할까요. 왜 미가 찬양되고 추가 저주 될까요. 왜 특별한 것만이 아름답게 되고 나머지는 추하게 될까요. 추하게 되는 것은 어쩔 수 없을까요. (…중략…) 누구나 아름답게 되려고 이리저리 애를 씁니다. 그런데 왜 이러한 무거운 짐이 우리에게 주어져 있는 걸까요. (…중략…) 그것을 벗어날 수는 없을까요. 둘에 있으면서 하나에 이르는 길은 없을까요.”

 - 야나기 무네요시 『미의 법문』 中

 

| 상투적인 그림이 들려주는 이야기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