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붓다] 마음: 제목 없음
상태바
[상상붓다] 마음: 제목 없음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20.09.2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미술관 팀 아이텔(Tim Eitel) '무제(2001-2020)' 展에 대한 단상
팀 아이텔  |  벽  |  2018  |  캔버스에 유화 | 210×180cm

코로나19가 막 확산하기 시작한 대도시에서 거의 한 달을 괴로워하다 가족이 사는 제주도로 들어왔다. 치킨도 짜장면도 배달 오지 않는 외딴 동네, 필자 집을 포함해 딱 두 가구 사는 산속에 머물며 한가하게(?) 살고 있다. 글 쓰는 시간 외에는 개 두 마리와 산책을 하거나 바닷가에 앉아 시간을 보낸다. 불러내는 친구도 없고, 연락해야 할 클라이언트도 없으니 전화기는 조용하다. 

바쁨과 긴장에 익숙해져 있던 마음이 ‘디톡스(몸 안의 독소를 없애는 일)’되고 나니, 온·습도에 따라 날마다 다른 오름의 색깔, 바람에 흔들리는 풀잎들의 미세한 움직임이 조금씩 눈에 들어온다.

|    나만의 피난처 ‘레푸기움’

류시화 시인이 쓴 ‘레푸기움(Refugium)’에 대한 이야기를 본 적이 있다. 피난처 혹은 안식처를 뜻하는 라틴어 ‘레푸기움’은 빙하기 등 여러 생물이 멸종하는 환경에서 동식물이 살아남은 장소를 말한다. 재앙에서 살아남은 생물들처럼, 자신의 존재를 잃지 않을 수 있는 곳이 바로 ‘레푸기움’이다. 세상의 소란스러움으로부터 잠시 몸을 피해 자기 자신에게만 몰두할 수 있는 작은 공간, 필자에게 ‘레푸기움’은 제주도다. 제주의 거센 바람 속에서 풀잎들과 함께 흔들리며 내가 살아 존재함을 확인할 수 있는 곳. 팀 아이텔의 그림 속 인물들이 응시하는 곳도 열중하던 일을 잠시 내려놓고 사색할 수 있는, ‘레푸기움’과 같은 공간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