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붓다] 개에게도 불성이 있나요?
상태바
[상상붓다] 개에게도 불성이 있나요?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20.10.2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 '모두를 위한 미술관, 개를 위한 미술관'
<모두를 위한 미술관, 개를 위한 미술관> 전시 모습.

한 학인이 물었다. “개에게도 불성이 있습니까?” 조주 선사는 대답했다. “없다.” 또 다른 학인이 물었다. “개에게도 불성이 있습니까?” 조주 선사는 대답했다. “있다.” 있다느니, 없다느니 하는 인간의 어찌할 수 없는 분별상을 참구하게 하는 화두, 구자무불성(狗子無佛性)이다.

 

| 개를 ‘위한’ 전시

우리는 이제 ‘반려견’이라는 용어에 익숙하다. ‘애완동물’을 ‘반려동물’로 부르자는 제안을 처음 한 사람은 생태학자이자 동물 심리학자인 콘라트 차하리아스 로렌츠(Konrad Zacharias Lorenz) 박사다. 인간이 일방적으로 통제하고 이용하는 대상이 아닌, 함께 교감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존재라는 뜻을 담았다. 애완동물의 ‘완(玩)’이 ‘희롱하다’, ‘업신여기다’라는 뜻도 담고 있다는 사실을 떠올려 보면, 반려동물이라는 용어가 그나마 좀 나은 것 같기는 하다. 그러나 이런 방식이 과연 ‘개의 입장에서도’ 적합하냐는 문제에 답하기란 쉽지 않다. 공상과학 소설에서처럼 동물과 소통할 방법이 발명되지 않는 이상, ‘개의 입장’이 어떠하리라는 것을 확신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