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광초대석] 불교환경연대 상임대표 법만 스님
상태바
[불광초대석] 불교환경연대 상임대표 법만 스님
  • 김남수
  • 승인 2022.03.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구본사 주지 회향,
환경운동 일선으로
조계종 교구본사 주지라는 자리는 정부 체계로 따지자면 광역지방자치단체의 도지사급이다. 즉, 도지사를 마치고 시민단체의 대표가 된 격으로 조금은 예외적인 선택이다. 

스님은 1995년 선운사 참당암으로 돌아와 먼저 시작한 일이 선원을 개설하는 것이었다. 여러 선원을 돌아다니며 수행했고, 부산에서 포교당을 운영하고 있었다. 스님이 참당암으로 돌아왔을 때 스님이 출가한 선운사는 조금 어려운 상황이었다. 근본에서부터 출발한다는 마음에서 선원을 먼저 시작했다. 2007년 선운사 주지 소임을 운명적으로 맡았다. 두 번의 주지 임기를 마친 2015년, 여러 인연으로 맡던 내외부의 소임을 모두 내려놓고 참당암에 머물고 있다. 딱 하나를 제외하고.

 

생존의 문제 기후위기

3년 동안 불교환경연대 공동대표직을 맡았고, 2019년부터 상임대표 활동을 하고 있다. 불교환경연대도 조금 어려운 상황이었다. 불교환경연대를 사실상 이끌던 수경 스님의 빈자리가 컸던 시기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