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광초대석] “몇 번 씹고 밥알 삼키나요?”
상태바
[불광초대석] “몇 번 씹고 밥알 삼키나요?”
  • 최호승
  • 승인 2021.10.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독심 해독’ 연구 안양규 한국불교상담학회장

해골 인형에 첫 시선을 빼앗겼다. 심령상담소나 연구소 그렇다고 진료실 또는, 의대 교수의 연구실은 더더욱 아니었다. 책장 한쪽에 걸린 해골 인형이 부조리해 보였다. 동국대 경주캠퍼스 불교학부 교수연구실에 해골 인형이라니….

“해골관이라고 하죠? 나태하지 않도록 자주 보고 스스로 독려하고 있어요.”

안양규 한국불교상담학회 회장이 이해한다는 듯 말을 건넸다. 욕심에 집착하는 탐욕을 경계하고, 자신이 가진 능력을 허투루 쓰지 않고 붓다의 가르침을 널리 펴겠다는 원력을 되새기는 도구였다. 육체의 집착에서 벗어나는 수행법으로 부정관(不淨觀, 몸이 더러운 것을 알고 탐욕을 없애는 수행)을 강의할 때 쓰기도 한단다. 

해골 인형이 부정관에 쓰인다니, 동국대에서 불교학을 가르치는 교수가 맞다. 또 하나, 불교문화대학 학장 재임 시절에 명상심리상담학과를 개설한 주역이기도 했다. 4년제 종합대학에 명상심리상담학과가 있다는 사실에 호기심이 생겨 추진한 인터뷰였다. 하지만 목적의 무게추가 바뀌는 반전이 있었다. 한국불교상담학회 회장으로서 삼독심(三毒心) 해독 연구를 진행 중이며 곧 대중에게 무료배포할 예정이었다. 그는 계획이 다 있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