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광초대석] 가래떡 뽑는 황산 스님
상태바
[불광초대석] 가래떡 뽑는 황산 스님
  • 김남수
  • 승인 2022.04.04 09: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도심에 황룡사를 세우다
‘떡공’이라는 이름의 방앗간을 세운 황산 스님은 매일 가래떡을 뽑아 먹기 좋게 자른다. 

2020년 코로나19가 온 나라를 휩쓸고 있을 때, 무료급식센터를 운영하던 스님은 어떻게 할까 잠시 고민했다. 방역 수칙을 따르면 급식을 중지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절간 인심은 떡에서 난다’고 떡을 나눠주기로 했다. 

떡을 만들기 위해 절간 주차장에 컨테이너로 ‘방앗간’을 만들었다. 불단에 떡을 올리기 위해 방앗간을 운영하는 사찰은 들어 봤지만, 무료급식을 지속하기 위해 방앗간을 짓는다는 말은 처음 들어봤다. 

 

떡공 스님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말순 2022-04-12 14:12:36
황룡사
오고가는 이들이 약사여래부처님의 가호가피를 느끼게 합니다
황룡사 황산스님을 만나 조금이나마 기도를 할수 있어 참 행복합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