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음] 원당願堂에 나투신 백의관음
상태바
[관음] 원당願堂에 나투신 백의관음
  • 송화섭
  • 승인 2021.09.30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닷길 관장하며 민중 보살피는
변산반도 백의관음보살
죽막동 수성당. 개양할머니를 성인으로 모신 사당이다.

서해의 해문, 변산반도

조선 후기 격포리에 수군이 주둔하는 격포진이 있었고, 위도 진리에는 위도진이 있었다. 격포와 위도의 수군 배치는 격포와 위도 사이가 해상교통의 요충지임을 말해준다. 『조선왕조실록』은 변산반도와 위도 사이를 서해의 해문(海門)이라고 기록하고 있다. 격포리 죽막동에는 해변굴과 수성당이 있다. 죽막동은 ‘울창한 대나무숲 마을’이란 뜻의 지명으로, 죽막동 끝머리 돌출지형에 해변굴이 그 옆에 수성당이 조성됐다. 해변굴은 개양할머니 처소인 관음굴이고, 수성당은 개양할머니 사당이다. 수성당 터에서는 백제 시대 5세기 중반에서 6세기 중반 해양제사유물이 다량 출토됐다. 죽막동 해양제사유적은 국내 최고의 해양제사터로 평가받고 있다. 죽막동 제사유적은 격포가 기항지이자 출항지였음을 알려준다.

『대동지지』에는 위도에서 배를 띄우면 1주일 만에 중국 항주만으로 건너간다고 기술돼 있다. 위도 치도리는 범선(帆船, 돛단배)들이 접안하기 좋은 포구이며, 대리는 범선들이 출항하기 좋은 포구다. 접안지가 무역선이나 어선들이 기항해 배를 대는 항구라면, 출항지는 범선들이 바람을 기다렸다가 계절풍을 이용해 출항하기 좋은 곳이다. 위도에서는 대리 전막 마을의 석금이 출항지다. 이러한 사실을 말하듯 치도리 원당에는 임경업 장군을 당신(堂神)으로 모시고 있으며, 대리 원당에는 원당부인령대신을 당신으로 모시고 있다. 이 원당부인령대신이 여신(女神)으로서 ‘원당마누라’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원당마누라의 도상이 백의관음보살상으로 그려져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