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음] 아이 눈뜨게 한 천수관음
상태바
[관음] 아이 눈뜨게 한 천수관음
  • 최정선
  • 승인 2021.09.30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먼 아이에게 미래 보여준
천수천안관음보살
경주 분황사 보광전 벽에 그려진 아미타삼존도. 양병주 제공.
어미가 눈먼 아이를 데리고 분황사 천수대비 앞으로 나아가 아이에게 
기원의 노래를 부르도록 하니 아이가 눈을 뜨게 됐다는 설화가 전한다.

인간 삶 속 깊숙이 스며든 관세음보살

고대 삼국의 역사 기록이자 불교 설화집인 『삼국유사』에는 관음설화가 유독 많이 수록돼 있다. 관음신앙이 신라 시대에 크게 성행했을 뿐만 아니라 현세이익을 기원하는 대상으로서 일상 안에 깊숙이 스며들어 있었기 때문이다.

관음보살, 관자재보살이라고도 불리는 관세음보살은 중생을 자비로써 구제하는 보살이다. 흔히 중생의 모든 것을 듣고 볼 수 있는 일천 개의 손과 눈을 가진 모습으로 형상화해서 천수천안관자재보살(千手千眼觀自在菩薩)이라고도 한다.

『법화경(法華經)』 「보문품」에 의하면 관음은 “고통에 허덕이는 중생이 한 마음으로 그 이름을 부르기만 하면 즉시 그 음성[音]을 관(觀)하고 해탈시켜 준다”고 한다. 관세음보살의 이름을 마음에 간직하고 염불하면 큰불도 능히 태우지 못하고 큰물을 만나도 얕은 곳을 곧 찾게 되며 어떤 악귀도 괴롭힐 수 없다. 칼과 몽둥이는 부러지고 수갑과 고랑과 칼과 사슬은 끊어지고 깨어진다. 중생 마음속에 있는 불안과 두려움을 제거하고 음욕과 분노와 어리석음의 삼독을 물러나게 한다. 복덕 많고 지혜로운 아들이나 단정한 딸을 바라는 이가 원하는 자식을 얻도록 하는 영험함도 있다. 결국, 관세음보살은 인간이 겪는 생로병사의 고통을 없애줌으로써 인간의 본원적인 속박을 해체한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