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음] 관세음의 진신주처眞身住處
상태바
[관음] 관세음의 진신주처眞身住處
  • 박은경
  • 승인 2021.09.3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세음보살의 이미지 

어둠 속에서 금빛 무늬의 투명한 베일을 걸치고 신비로운 빛을 발하는 신이 있다. 세상의 소리, 세음(世音)을 관(觀)하는 관세음보살이다. 관음은 자연생태 숲의 동굴 속 바위에 앉아 설법하거나 고요히 명상에 잠긴다. 더욱이 자신을 애달프게 찾는 이들에게는 대자대비한 마음으로 두루 살펴본다. 이 같은 관음의 이미지를 어렵지 않게 떠올릴 수 있는 까닭은 고려 수월관음도의 돋보이는 존재감 때문이기도 하다. 

고려 수월관음도를 보면, 동굴 속 바위에 앉은 관음은 크게, 건너편에 자리한 선재동자는 작게 그려져 있다.(그림 1, 2) 그러나 그들 사이에 진한 교감이 느껴진다. 관음은 화려한 보관을 쓰고, 몸에 영락과 팔찌 등의 장신구를 걸쳤다. 붉은색 치마에는 작은 꽃잎이 그려진 육각형 무늬를 바탕으로, 그 위에 둥글고 큼직한 연꽃과 연잎 무늬가 놓여있다. 머리 위에서부터 드리워진 하얗고 투명한 베일은 관음의 전신을 감싸고 아래로 길게 흘러내린다. 게다가 이 베일은 매우 가는 하얀 선묘로 그리고, 그 위에 금색으로 봉황이나 구름 무늬, 혹은 동그란 넝쿨무늬 등이 그려져 있어 환상적인 느낌을 준다. 이 베일은 관음의 고결하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잘 보여주고 있다. 

관음의 발 언저리에 퍼져있는 수면으로부터 연꽃이 피어나고, 그 물가에는 금빛 모래, 붉은 산호, 홍백 환주, 푸른 천연석 등의 보물이 곳곳에 자리한다. 관음이 거주하는 신비롭고 환상적인 자연생태 공간을 펼쳐 보이는 듯하다. 한편 관음의 건너편에는 어린아이의 모습인 선재동자(善財童子)가 두 손 모아 관음을 경배하고 있다.(그림 3)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