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기사 (전체 532건)
[내 마음의 법구] 낙방이 가져다 준 두 스님과의 인연
불교에 관한 한, 나는 힘든 삶 의지할 곳을 찾아서가 아닌, 의연하고 지혜로운 공부가 탄탄해야 제대로 된 불자라는 생각에 언제나 주눅 ...
조윤선  |  호수 : 425  |  2010-04-06 00:00
라인
[내 마음의 법구] 목불(木佛)을 태우고 사리를 찾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시 이야기를 할 때 나는 종종 단하(丹霞) 천연(天然) 선사의 일화를 먼저 학생들에게 들려주곤 했다. 우리가 상식이...
홍신선  |  호수 : 424  |  2010-04-05 00:00
라인
[내 마음의 법구] 참당암의 여름에 내린 결심
1981년 여름 나는 전북 고창 선운사 참당암(懺堂庵)에서 한 달을 보냈다.고등학교 때부터 여름방학을 통째로 산사에서 보낸 적이 한두 ...
노회찬  |  호수 : 423  |  2010-01-29 00:00
라인
[내 마음의 법구] 세밑에 되새기는 님의 한 말씀
걷는다.문득 은행잎 하나가 어깨 위로 내린다. 노랗다. 가볍다. 조용히 어깨를 스치고 더 아래로 간다. 땅에 눕는다. 내 발길에 밟힐까...
고규태  |  호수 : 422  |  2010-01-29 00:00
라인
[내 마음의 법구] 내려놓아라
여러 해 전 시인들 몇이 종림 스님과 짧은 여행을 한 적이 있다.함께 다니는 동안 스님은 조용하면서도 소탈한 성품으로 우리를 편안하게 ...
나희덕  |  호수 : 421  |  2009-12-09 00:00
라인
<보왕삼매론>이라는 양약
달 없는 그믐밤, 별은 더 초롱초롱 빛납니다.불을 끄고 앉았는데 창 너머로 모래알 같은 별들이 반짝이는 게 보입니다. 희고 큰 별은 목...
도종환  |  호수 : 420  |  2009-12-09 00:00
라인
편집후기
관리자  |  호수 : 100  |  2009-12-06 00:00
라인
편집후기
관리자  |  호수 : 37  |  2009-11-20 00:00
라인
[편집후기] 불광 129호 후기
관리자  |  호수 : 129  |  2009-10-21 00:00
라인
[내 마음의 법구] 시심마(是甚麽)란 대체 무엇인가?
‘이 뭣고?’라고, ‘무엇인가?’라고 칼끝을 들이댄다. 일러보라 한다. 냉한삼두(冷汗三斗). 한데 ‘무엇인가?’란 대체 무엇인가?어린아...
김사인  |  호수 : 419  |  2009-10-12 00:00
라인
[내 마음의 법구] 진리는 내 곁에 있다
관리자  |  호수 : 173  |  2009-09-04 00:00
라인
[내 마음의 법구] 모든 것은 변한다
제행무상(諸行無常)이라고 했습니다. 이 세상의 어떠한 고통과 즐거움도 항상하는 것이란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된 것은 긴 역경의 시간을 통...
김혜옥  |  호수 : 418  |  2009-08-01 14:20
라인
[권두언] 7월의 성장을 말한다.
광덕 스님  |  호수 : 69  |  2009-07-31 00:00
라인
[서재여적] 문명과 종교
최인훈  |  호수 : 69  |  2009-07-31 00:00
라인
[독자기고] 군(軍), 불교현황
최도태  |  호수 : 69  |  2009-07-31 00:00
라인
불광다실
편집부  |  호수 : 69  |  2009-07-31 00:00
라인
69호 1980년 7월호 편집후기
편집부  |  호수 : 69  |  2009-07-31 00:00
라인
[내 마음의 법구] 길 위에서 만나는 무명씨(無名氏)
비박이나 텐트처럼 한뎃잠을 자거나 취재원 집에서 기숙하는 날은 달포거리로 쳐 보름 정도 되는 게 내가 하는 직업의 특성이다.기록을 목숨...
노익상  |  호수 : 417  |  2009-07-29 00:00
라인
[내 마음의 법구] 네 둘레를 둘러봐도 사람이 없구나
김성동  |  호수 : 414  |  2009-04-23 00:00
라인
[내 마음의 법구] 일미진중함시방(一微塵中含十方)
안상수  |  호수 : 413  |  2009-04-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