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를 품은 지리산] 선불교의 요람
상태바
[불교를 품은 지리산] 선불교의 요람
  • 효신 스님
  • 승인 2021.12.28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쪽에서 불어온 조사선풍祖師禪風
실상사 홍척 스님 부도. 
설악산 진전사에는 도의가, 남쪽 지리산에는 홍척이 법을 전했다.

종착지, 그곳은 우리 여정의 짐을 내려놓고 쉴 수 있는 공간을 기대하게 한다. 그래서인지, 백두산이 흘러내린 산이라 해서 두류산으로 불렸던 백두대간의 종착지 지리산은 넉넉하고 부드러운 품으로 다가온다. 하지만 실상은 다기다양한 웅대한 산악 지형으로, 마치 중생의 번뇌처럼, 길을 잃어버리면 헤어나올 수 없는 고난도 미로의 공간을 지녔다. 

미로의 꼬여 있는 길은 번뇌와 보리의 한끗 차이를 몸소 보여주는 듯하고, 여기에 명료한 해답을 주려는 듯 천 개가 넘는 크고 작은 절들이 있다. 선(禪)의 종지만큼 단순하고 명료한 가르침이 있겠는가? 선의 가람이 최초로 창건된 곳이 바로 여기 지리산이다.

지리산의 방위는 천왕봉을 축으로 한 북서남동, 또는 산의 주능선을 기준으로 한 남북으로 잡을 수 있다. 주능선이 기준이 된 남북은 각각 겉과 속으로, 남쪽 겉지리에는 큰 절이 많고 북쪽 속지리에는 작은 암자와 민간신앙 당[巫堂]들이 산재한다. 이는 고대국가의 형성 시기부터 산신신앙의 대상으로 부각된 지리산의 특성을 말해준다. 

이제 천왕봉의 북서남동쪽 길을 따라, 지리산이 품고 있는 선지(禪旨)를 구하는 여정을 떠나보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