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를 품은 지리산] 지리산의 암자들
상태바
[불교를 품은 지리산] 지리산의 암자들
  • 이광이
  • 승인 2021.12.28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에 사는 사람은 산이 집이요
우리나라의 일반적 탑과 다른 이색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한 삼층석탑이 있는 실상사 백장암. 실상산문이 이곳에서 시작됐다. 

지리산은 동으로 머리를 들고, 서로 꼬리를 내려 엎드린 거대한 황소 모양의 지형이다. 표피는 잿빛 초록이고, 육신은 사방팔방 비탈을 이루며 헤아릴 수 없는 겹겹의 주름 폭을 이루고 있다. 소의 등뼈를 따라 구불구불 끊어질 듯 이어지며 좁은 길이 나 있는 능선이, 사람들이 허허로울 때 걷는 종주 1백 리 길이다. 그리고 소의 육신, 산과 골과 곡을 감싸 안은 너른 품이 21개 구간, 7백 리에 이르는 둘레길이다. 이 길을 쫙 펴면 지리산에서 서울까지 가는 거리다. 지리산은 구례 하동 남사면을 ‘겉지리’, 남원 함양 산청의 북사면을 ‘속지리’라 한다. 겉지리는 양명(陽明)해 예로부터 절집이 많았고, 속지리는 해가 짧아 당집(巫堂)이 많았다고 한다. 

지리산 산사는 크게 4개 본사 권역으로 나뉜다. 남사면 서편에 화엄사, 동편에 쌍계사의 두 본사가 수많은 사찰과 암자를 거느리고 있고, 북사면은 동편이 벽송사, 대원사가 자리한 해인사 권역이고, 서편이 실상사가 있는 금산사 권역이다. 암자는 드러나지 않는 곳에 있다. 산길을 걷다 보면, 산모퉁이 너머 비탈이 치마폭처럼 휘어지는 안쪽에 비바람을 피할 작고 아늑한 공간이 있게 마련인데, 암자는 영락없이 그곳에 있다. 찻길이 끊기고 꽤나 걸어 들어가야 하는 암자가 진짜 암자이지만 노령화된 우리 불교 형편에 찾는 이가 드물어, 대개 가난하게 산다. 

스님 혼자 사는 암자에 갈 때는 무엇을 얻어 올 것인가보다는 무엇을 갖다줄 것인가를 생각해 쌀이나 마른 소채를 싸서 가지고 가면, 인법당에 불전 놓는 것보다 더 좋아한다. 우리는 그저 물처럼 청한 기운 하나 느낄 수 있다면 그보다 더한 회향이 어디 있을까 싶다. 오랜 세월 불교를 지탱하는 힘이, 오후 4시면 해가 넘어가는 깊은 암자에서 무욕의 삶을 사는 가난한 스님들 덕분이라고 필자는 믿는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