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를 품은 지리산] 불모佛母의 땅
상태바
[불교를 품은 지리산] 불모佛母의 땅
  • 박부영
  • 승인 2021.12.28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 품은 화엄華嚴의 물결
화엄사 각황전과 석탑. 각황전 사방에 『화엄경』을 새긴 석경(石經)이 있었다고 한다. 임진왜란 때 파괴되어 숙종 28년(1702)에 다시 지었다. 5층 석탑은 통일신라시대에 세웠다.

지리산은 한국불교를 잉태하고 낳은 어머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가야 남방 불교가 이곳에서 시작했고 화엄(華嚴), 선(禪), 외적과 맞선 호국불교, 불교개혁, 근대에 들어와서 계율, 선, 승려교육, 정화에 이르기까지 불교 교학 수행이 이곳에서 나고 자랐다. 그뿐인가. 음악, 차 등 불교 문화도 지리산이 보듬고 키워 세상으로 내보냈다. 가야불교로 거슬러 올라가면 2,000년이 넘는 세월을 지나 지금도 진행 중이다.  

지리산(智異山)은 불교 산이라고 한다. 봉우리, 계곡, 암벽마다 고승의 자취가 서리지 않은 곳이 없고, 가람 곳곳에 이 땅 불교 역사가 짙게 드리운다. 이름 자체가 불교에서 나왔다. 대지문수사리보살(大智文殊舍利菩薩)의 지(智)와 리(利)를 따 지리산이라 불렀다. 깨침을 얻은 스님이 보림을 하는 산이라는 의미로 큰스님을 칭하는 방장산, 문수보살이 사는 청량산이라고도 부른다. 지리산 주봉도 천왕봉이 아니라 문수보살이 중생 제도를 위해 근기에 맞춰 나툰 반야봉이다. 연하봉, 관음대, 제석봉 등 수많은 이름이 불교에서 나왔다.

불교가 지리산 품에서 자랄 수 있었던 이유는 크고 넓은 품과 풍부한 수량 덕분이다. 지리산은 경남, 전남북 3개 도에 걸친 넓은 부지에다 계곡은 물론 산 곳곳에 지하수가 샘솟는다. 땅이 부드럽고 넓어 스님들 수행처로 최적이다. 산 아래 넓은 들을 앞에 둔 화엄사, 쌍계사 두 개 교구본사와 구산선문 중 한 곳인 실상사 모두 수량이 풍부한 계곡을 끼고 있다. 산 아래 대찰뿐만 아니라 지리산 높은 곳에 자리한 상무주암, 도솔암, 법계사 등 암자에도 물이 샘솟는다. 특히 화엄사 도광 스님이 오랫동안 찾아 지리산을 뒤졌다는 전설이 전할 정도로 꼭꼭 숨은 도솔암도 맑고 깨끗한 물이 지금도 콸콸 샘솟는다. 지리산의 이러한 특성은 1940~1950년대 빨치산이 숨어든 배경이 됐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