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혼밥 한 그릇] 가지덮밥
상태바
[건강한 혼밥 한 그릇] 가지덮밥
  • 법송 스님
  • 승인 2021.09.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릇 하나로 한 끼 해결

귀천 없는 음식 취향

“평양냉면은 이렇게 먹는 거야.”

소위 ‘평냉부심(평양냉면에 대해 해박하다는 자부심)’을 부리는 냉면 마니아들의 말이다. 심심한 평양냉면 육수에 양념장이나 겨자, 식초를 더하려고 하면 이들은 냉면 본연의 맛을 즐길 줄 모른다고 지적하며 냉면 먹는 법을 가르친다. 냉면에 양념을 넣었다는 이유로 졸지에 ‘맛알못(맛을 알지 못하는 사람)’ 취급을 받은 사람들은 냉면 마니아의 훈계하는 듯한 태도를 ‘면스플레인(냉면에 대해 가르치려 하는 태도나 말)’이라 부르며 거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평양냉면을 좋아해야만 미식가냐는 반론에도 꿈쩍 않던 냉면 마니아들은 예상치 못한 일을 계기로 체면을 구겼다. 바로 북한 옥류관에서 ‘원조 평양냉면’을 먹는 대한민국 예술단 모습이 방송을 탄 일이다. 그간 평양냉면 마니아들이 두었던 훈수(?)와 달리 옥류관의 식탁에는 양념장과 식초, 겨자가 냉면과 함께 제공됐고, 옥류관 직원이 직접 ‘평양냉면에는 양념장과 겨자를 듬뿍 넣어 먹으면 더 맛있다’고 안내했다는 사실도 전해졌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