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혼밥 한 그릇] 물미역전
상태바
[건강한 혼밥 한 그릇] 물미역전
  • 법송 스님
  • 승인 2021.03.1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얇은 밀가루 옷 입고 지글지글 입안 가득 번지는 고소한 맛

음식 배달이 일상이 된 ‘배달의 시대’

음식 배달이 일상이 됐다. 중국요리도, 떡볶이도, 심지어 커피까지도 배달 앱으로 앉은 자리에서 손쉽게 주문할 수 있다. 배달음식은 식재료를 구매하는 시간, 손질하는 시간, 조리하는 시간을 벌어준다. 그뿐인가. 손에 물 한 방울 안 묻히고 완성된 음식을 받으니 몸도 편하다. 먹고 난 뒤 설거지도 필요 없다. 남은 음식과 포장 용기를 한 데 모아 버리기만 하면 뒷정리가 끝난다. 배달음식 이용량 증가는 한 마디로 효율 추구의 결과다. 

시간 절약과 편리함을 위해 우리는 어떤 대가를 치르고 있을까. 일단, 개개인의 식비 부담이 커졌다. 배달이 가능한 최소 주문금액에 맞추기 위해 필요 이상으로 주문하고, 배달비까지 추가로 내야 하기 때문이다. 포장·배달에 쓰이는 일회용기로 인한 환경 문제도 대두되고 있다.

가장 안타까운 일은 배달음식에 대한 의존으로 ‘음식에 관한 사람들의 관심’이 옅어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많은 철학자에게 화두였던 ‘무엇을 어떻게 먹을 것인가’라는 질문은 삶에 대한 가장 근본적인 문제다. 음식을 먹기 전에 무엇을 고려해야 하는지, 건강한 식생활을 영위하기 위해 어떤 음식을 먹어야 하는지, 맛과 건강 모두 잡은 음식에는 무엇이 있는지 성찰할 여유가 없는 듯하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