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혼밥 한 그릇] 봄나물주먹밥
상태바
[건강한 혼밥 한 그릇] 봄나물주먹밥
  • 법송 스님
  • 승인 2021.06.2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물조물 손맛 살린 봄날의 도시락

왜 항상 배가 고플까

완성 요리를 만들어내는 요리 로봇이 등장했다. 국내에도 요리 로봇을 도입한 식당이 심심치 않게 보인다. 서울 강남의 한 레스토랑에서는 요리 로봇이 주문을 받고 음식을 조리한 후 설거지까지 직접 한다. 아직은 조금 낯설지만,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로봇 산업 발전 속도로 볼 때 로봇이 주방을 점령할 날이 그리 멀지 않아 보인다.

요리 로봇은 입력된 매뉴얼에 따라 사람보다 더 빠르고 더 정확하게, 맛도 모양도 완벽한 음식을 만들어낸다. 반면 사람의 손은 완벽하지 않다. 같은 요리라도 조리 시간이 매번 달라지며 어느 날은 간이 조금 짜게 되고, 어느 날은 간이 조금 싱겁게 되기도 한다. 요리 로봇 손이 사람 손의 자리를 완전히 꿰차게 될 날이 올까. 정답은 알 수 없지만 한 가지는 확실하다. 우리 삶에서 가장 중요한 일 중 하나인 ‘먹는 일’에 단순히 효율성이라는 프레임을 씌우는 것이 단 하나의 정답은 아니라는 점이다.

<리틀 포레스트>는 임용고시에 떨어지고 도망치듯 고향에 돌아간 주인공 혜원이 끼니를 직접 만들어 먹으며 마음을 치유하는 내용을 그린 영화다. 혜원은 시골 고향 집에 도착하자마자 ‘배고픔’을 호소하며 텃밭에서 배추를 캐 배춧국을 끓여 먹는다. 여기서 혜원이 느끼는 배고픔은 영화 전체의 중요한 모티프다. 갑자기 왜 고향에 내려왔냐는 친구의 물음에도 혜원은 “배고파서 내려왔다”고 멋쩍게 답한다. 늘 쫓기듯 때웠던 도시에서의 끼니들이 혜원의 배고픔을 해결해주지 못했던 셈이다. 혜원의 오랜 허기는 고향 집에서 음식을 직접 만들어 먹고서야 비로소 해소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