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혼밥 한 그릇] 콩국수
상태바
[건강한 혼밥 한 그릇] 콩국수
  • 불광미디어
  • 승인 2021.08.0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위에 활력 채워줄 식물성 보양식

특단의 조치가 필요했던 ‘옛날 여름’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됐다. 그런데 의외로 더위를 느낄 기회(?)는 많지 않다. 사람이 드나드는 건물 대부분은 냉방기를 가동하고, 여름 한정 ‘움직이는 에어컨’ 버스와 지하철이 있어 적어도 실내에 있거나 대중교통으로 이동하는 동안은 더위를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외에서 일하는 경우는 예외다.) 그나마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바깥에서 이동하는 사이사이 잠깐씩이라도 불볕더위를 겪지만, 자차로 출퇴근을 하는 직장인 중에는 계절 변화를 거의 못 느낀 채 여름을 나는 이들도 많다. 겨울철 얼어 죽어도 아이스커피를 고집한다는 ‘얼죽아’족에 이은 여름철 뜨거워 죽어도 따뜻한 커피를 고집한다는 ‘뜨죽따’족의 등장은 어쩌면, 지금의 겨울과 여름은 개인의 취향과 입맛을 고집할 정도로 견딜 만큼 춥고 견딜 만큼 덥다는 이야기다.

반면 냉·난방기가 없던 옛날에는 오늘날보다 체감 기온 변화가 뚜렷했고, 몸의 반응이 지금보다 민감했다. 날씨가 더워지면 에누리 없이 정직하게, 딱 더워진 만큼의 땀을 흘렸다. 처마 밑에 앉아 맞는 살랑바람이 소중했고, 나무 그늘에 더위를 식히며 취하는 휴식이 더없이 달콤했다. 하지만 굳은 소뿔도 녹아서 꼬부라진다는 삼복더위에 몸속 깊이 자리 잡은 열 기운은 바람과 나무 그늘로도 식혀지지 않았다. 장장 석 달간 이어지는 여름을 견디기 위해서는 몸속 열을 식히는 좀 더 근본적인 조치가 필요했다. 답은 음식 속에 있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