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 김정희] 실사구시, 영혼에 새긴 가르침
상태바
[추사 김정희] 실사구시, 영혼에 새긴 가르침
  • 허홍범
  • 승인 2021.07.2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원·옹방강과의 만남
이한복 임모(모사), 「증추사동귀도시(추사전별연도)」(전체), 1940, 과천시 추사박물관 소장.

1809년 연행이 가지는 의미

청년 김정희(金正喜, 1786~1856)가 꿈에도 그리던 북경에 도착하여 말에서 내린 것은 1809년 12월 24일이었다. 동지부사인 생부 김노경의 자제군관으로 사행하러 간 것이다. 연행(燕行, 북경 체험) 노정 중 40일간의 북경 일정을 마치고 조선을 향해 말에 오른 것은 다음 해 2월 3일이었다. 김정희는 자신의 학예를 어디로 끌고 갈 것인지 곰곰이 생각하며 말에 올랐을 것이다. 북경 학계의 거두 옹방강(翁方綱, 1733~1818)과 완원(阮元, 1764~1849) 두 경사(經師)와의 만남은 김정희와 19세기 조선문화에 무엇을 남겼는가?

24세 청년 김정희가 맞이한 겨울 한복판, 그는 연행길에 올랐다. 그리고 대선배 연암 박지원이 ‘호곡장(好哭場, 울기 좋은 곳)’이라고 노래한 요동들판을 두고 시 「요동들판(遼野)」을 읊었다.

“천추의 커다란 울음터라니 재미난 그 비유 신묘도 하여라(千秋大哭場, 戲喩仍妙詮).”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