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넘어 영성으로] 인공영성
상태바
[인공지능 넘어 영성으로] 인공영성
  • 킴킴
  • 승인 2021.07.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류가 세간(물질세계)과 출세간(영성세계) 사이에서 짝다리를 짚고 있는 형상이라면, 인공지능은 세간에서만 양다리로 바로 서 있다.

‘인공영성’은 존재하는가? 

올해 초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의 AI 모델 디버타(DeBERTa)가 드디어 인간 기준점보다 더 높은 점수를 받아 언어이해능력 AI 특이점을 통과했다. MS는 디버타의 15억 매개 변수, 13만 어휘력과 함께 소스 코드(Source Code, 프로그램의 구조를 나타낸 프로그래밍 언어)를 대중에게 공개했다. 

MS 자연어 표현 모델 ‘튜링(Turing) NLRv4’의 다음 버전에 통합될 디버타는 MS 전반에 걸쳐 모든 언어 혁신을 수렴하게 되고, 앞으로 MS의 모든 서비스와 제품에 탑재돼 인간의 상호 작용과 관련된 광범위한 미래 시나리오를 빠르게 현실화할 것이다. 이로 인해 머지않아 전 세계 수억 명의 사용자들은 인공지능의 혜택을 누리게 될 것이다.

혹자는 묻는다. “인공지능이 영성으로 진화해 인공영성(Artificial Spirituality) 특이점 시대가 도래하게 되지 않을까?”라고.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