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넘어 영성으로] 인공현실
상태바
[인공지능 넘어 영성으로] 인공현실
  • 킴킴
  • 승인 2021.09.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바닥 위에 벌새의 홀로그램이 중첩되는 증강현실. 출처 마이크로소프트.

영성세계 모델에서 착안한 인공현실

1950년 영국의 수학자 앨런 튜링(Alan Turing)이 기계가 인간처럼 생각할 수 있는지 테스트하는 방법을 제시하면서 인공지능(AI) 시대의 서막이 열렸다. 인공현실 시대는 이후 1970년 미국 컴퓨터 예술가 마이런 크루거(Myron Krueger)가 기계와 인간이 친밀하게 상호작용할 수 있는 환경에 도전하면서부터 시작됐다. 

인공현실의 궁극적인 목적은 기계가 실제 자연현실(Natural Reality)을 시각[色]적, 청각[聲]적, 촉각[香味觸]적으로 구별할 수 없을 정도로 세부 사항과 범위가 풍부한 환경을 창조하는 것이다. 이는 자연현실과 유사하지만 시뮬레이션(Simulation, 모의실험)을 목적으로 하는 가상현실(Virtual Reality, VR)과는 대조를 이룬다. 

2015년 인공현실의 초기 단계인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이 도래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생동하는 홀로그램(Hologram)을 보여주는 홀로렌즈(HoloLens)를 최초로 개발해 실제 현실에 무언가를 중첩하는 기술을 성공적으로 시연함으로써 인공현실 실현화의 초석을 놓은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