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륵彌勒] 오! 미륵, 지상 낙원 꿈꾸는 민중의 밥
상태바
[미륵彌勒] 오! 미륵, 지상 낙원 꿈꾸는 민중의 밥
  • 백승종
  • 승인 2021.04.27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타지의 거룩한 계승
동쪽과 서쪽 약 200m 거리를 두고 마주 보고 있는 두 미륵 ‘익산 고도리 석조여래입상(보물 제46호)’. 
얼어붙은 옥룡천을 건너 1년에 한 번 회포를 풀고 새벽닭이 울면 제자리로 돌아가는 남녀상이라고 한다. 

조선 후기 실학자로 성호 이익이란 선비가 있었다. 그의 책 『성호사설』(제5권)에 ‘용화(龍華)’라는 짤막한 글이 있다. 그 글에 나오는 용화는 불경과는 거리가 멀었다. 불경에서는 미륵이 천상의 도솔천에 머물면서 중생에게 설법하고 있다. 장차 먼 미래에는 미륵이 인간 세상에 내려와 용화수 아래서 세 차례 설법을 베풀 것이고, 그러면 억만 대중이 윤회의 사슬에서 풀린다고 한다. 그런데 이익이 쓴 글에는 이와는 전혀 다른 민중의 판타지가 ‘용화’에 담겨 있다.

이야기를 간추려본다. 실학자 이익은 경기도 안산의 들판에 살고 있어 샘을 파지 못했다. 그곳 사람들은 장마철 빗물을 웅덩이에 가두고 ‘용화(龍華)’라고 불렀다. 그 웅덩이에는 기러기와 거위 등이 모여 놀았다. 새 똥과 오줌이 물 위에 둥둥 떠 있어 보기만 해도 구역질이 났다. 그러나 그 물로 밥도 짓고 술도 빚었다. 때 묻은 옷을 세탁했다. 맛도 그만이요, 수종다리 병 따위의 풍토병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었다.

겉보기와 달리 안산의 용화는 민중의 생명수였던 것이다. 미륵은 풍토병에서 몸과 마음을 구제하는 민중의 은인이었다. 이익 자신의 글에 그렇게 쓰지는 않았으나, 행간의 뜻으로 보면 더 명백하지 않은가. 

이 짤막한 글에서 미륵신앙의 역사를 쓰려고 한다. 아마 조금 색다른 이야기가 될 것이다. 필자가 보기에 민중의 마음은 시대의 물결에 따라 미륵신앙을 안고 이리저리 움직이며 살았다. 그 발자취를 따라가노라면 민중이 남몰래 쓴 거룩한 판타지가 보인다. 이 글을 쓰는 동안에 항상 한 가지 생각을 붙들고 있었다. 미륵신앙은 한국의 역사 속에서 어떤 방향으로 전개되었을까, 하는 호기심이다. 시대마다 민중의 미륵신앙은 색다른 모습을 보이기도 하였는데, 그 점을 놓치지 않으려고 애썼다. 지면에는 제약이 있기 마련이라, 주석도 붙이지 못하고 그저 몇 가지 이야기를 꺼내는 정도에 그쳤다. 어진 독자의 혜량을 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