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륵彌勒] 내 안의 기적이 필요할 때!
상태바
[미륵彌勒] 내 안의 기적이 필요할 때!
  • 불광미디어
  • 승인 2021.04.27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륵순례

가난한 민초의 눈물진 땅마다 미륵이 우뚝 섰다. 땅속에서 불쑥 미륵이 솟았고, 현몽대로 가보면 미륵이 서 있어 예불하여 모셨다. 뱃사공이 강에서 건져 올린 미륵도 있고, 바다에서 끌어올려 모신 미륵도 있다. 미륵은 우리 땅 어디서나 심심찮게 만날 수 있는 돌부처다. 들길을 걷다가, 등산하다가도 햇볕 잘 드는 바위 면에 거칠게 조각한 마애불을 마주할 수 있다. 오랜 세월 비바람에 닳아 윤곽이 흐릿하고, 그 생김새도 절집의 잘생긴 불상과는 달리 푸근한 얼굴이지만 옛사람들이 간절히 치성 올리던 부처님이 틀림없다. 친숙하면서도 왠지 경외감과 묵직한 위용이 느껴지는 얼굴, 아련한 세월의 무게가 느껴지는 불상들…. 

미륵은 까마득한 미래에 이 땅에 내려와 중생을 구원하기로 예정된 부처님이다. 현실로서는 실현 불가능한 꿈, 미완의 꿈, 그러나 끝내 이루고야 말리라는 희망과 믿음이다. 그래서 민초는 전쟁과 기근에 시달리고 압제자들의 억압이 가혹할수록 곳곳에 미륵을 세우고 기적을 염원해왔다. 가장 가까운 곳에서 눈물을 닦아주며 희망을 꿈꾸게 한 부처님, 이름 모를 들녘에서 혹은 깊은 산속에서 누군가의 마음 공양을 기다릴 부처님을 찾아가는 발걸음은 그래서 경건하고 경쾌하다. 

여러 마애불과 불상을 보다 보면 미륵이 맞는지 갸웃거리는 경우가 적지 않다. 대개 하생 전 도솔천에 있는 미륵보살은 의자나 연화좌에 앉았거나 혹은 반가부좌를 하고 있다. 문경 봉암사 마애미륵여래좌상처럼 두 손으로 긴 꽃가지를 쥐고 있는 모양의 ‘용화수인(龍華手印)’으로 판단할 수도 있다. 보통 10m 이상의 거불 입상은 미륵 관련 경전에 나오는 “석가불 장육(丈六), 미륵불 십육장(十六丈)”에 근거한 미륵불이라고 보면 된다. 이 경우에는 어떤 두려움도 없애 준다는 의미로 오른손 끝을 위로 향해 손바닥을 밖으로 보이게 하는 시무외인(施無畏印), 그리고 중생의 모든 소원을 들어준다는 뜻으로 왼손 끝을 아래로 해 손바닥을 밖으로 보이는 여원인(與願印)을 취한다. 

여기 소개한 미륵은 모두 규모가 크고 지역에서 상징적인 불상이다. 고려 초부터 조선 시대에 집중적으로 조성된 미륵은 전국적으로 수백 기가 남아 있는데, 주로 경기·충청·전라도 지방에 집중돼 있다. 천연암벽에 마애불 형식으로 조성한 불상은 옛 위치를 지키고 있지만, 많은 소불(小佛)들은 도시 변천과 절의 흥망에 따라 이리저리 옮겨 다니는 수고를 면치 못했다. 그래서 절간 당우에 잘 모셔진 미륵이 있는가 하면 덩그러니 폐사지를 지키는 미륵도 있고, 무속인의 절밥을 먹는 미륵, 지역 박물관의 정원석처럼 서 있는 미륵도 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