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륵彌勒] ‘꽃미륵’ 본래면목 자신의 변화더라
상태바
[미륵彌勒] ‘꽃미륵’ 본래면목 자신의 변화더라
  • 최호승
  • 승인 2021.04.27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
미륵의 첫 번째 설법지 김제 금산사는 미륵전이 백미다. 2층 용화지회 창살로 보이는 미륵 장육불상의 반쯤 뜬 눈에 근엄이 서렸다. 선한 일부터 해야 정토가 도래한다는 경책이다.

사진. 유동영

까마득하다. 56억 7,000만 년이라는 시간은 아득하기만 하다. 그런데 왜일까? 선조들은 이 땅에 미래불인 미륵이 나타나길 빌고 빌었다. 

불법적으로 많은 땅을 소유하고 경제적 이득까지 독차지한 고려 시대 권력층, 각종 수탈과 잦은 왜구 침입으로 백성들의 생활은 궁핍하고 불안정했다. 당시 해안 지역에는 매향(埋香)이라는 신앙이 백성들의 공동체 결속을 강화했다. 유동인구가 많고, 왜구 침입이 빈번한 현실을 극복하려는 지극히 현실적인 이유였다. 귀한 향이나 약재로 쓰이는 침향(沈香)을 만들기 위해 향나무, 소나무, 참나무, 상수리나무 등을 오랫동안 갯벌에 묻어뒀다. 이 땅에 내려와 용화세계를 이룰 미륵에게 공양할 침향을 마련하려는 마음이 매향이라는 행위로 나타난 셈이다. 미륵신앙에 기대어 미륵의 구원과 용화세계 도래를 바란 간절함이기도 했다. 까마득한 미래를 약속한 미륵이었지만, 지긋지긋한 현실의 고통을 벗어나게 할 미륵은 어쩌면 거룩한 판타지였는지 모른다.

그때나 지금이나 현실은 크게 달라진 게 없다. 불안정한 상황과 고통은 현재진행형이다. 코로나 팬데믹, 기후위기, 각종 우울 증상과 높은 자살률, 한쪽으로만 쏠리는 부의 편중, 취업과 내 집 마련 그리고 결혼과 출산 등을 포기한 N포 세대의 증가, 생활고로 가족이 단체로 삶을 마감하는 비극까지…. 여전히 현실은 아프기만 하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