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싯다르타] 시·만화·영화· 소설이 재현한 4人 4色 싯다르타
상태바
[싯다르타] 시·만화·영화· 소설이 재현한 4人 4色 싯다르타
  • 류현정
  • 승인 2021.02.24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로 만나는 싯다르타
일본의 대표적인 만화가 데즈카 오사무. 그의 불교관을 엿볼 수 있는 만화 『붓다』의 한 장면. 출처 데즈카 오사무 공식홈페이지.

여기, 깨달은 자라는 뜻의 ‘붓다(Buddha)’로 더 잘 알려진 ‘싯다르타(Siddhārtha)’라는 인물이 있다. ‘목적을 달성한 자’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그는 수많은 사람에게 ‘위대하다’고 칭송받았지만 수천 년 전 이미 세상을 떠났고, 그가 직접 남긴 어떠한 저작도 존재하지 않으며, 우리는 그를 직접 만날 방도가 없다. 그런데도 그의 일생은 어째서 이렇게 다양한 방식으로 지금까지도 재현되고 있는 것일까? 

이를 한 마디로 답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싯다르타’라는 공통 키워드를 가진 네 개의 작품들을 소개함으로써 간접적으로나마 그 의미를 더듬어보고자 한다. 

무릇 위대한 인물의 ‘위대함’이라는 것은 필경 다른 사람의 입을 통해 전해지는 법이다. 이야기란 으레 화자의 관심사와 문화적 배경에 따라 전혀 다른 방식으로 전달된다. 한편 우리는 이야기를 들을 때, 그 내용이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기이하거나 혹은 정반대로 그럴듯한 서사 속에서 진행돼 공감을 불러일으킬 때 더욱 집중해 듣곤 한다. 

흥미로운 사실은 우리에게 전해지는 붓다, 싯다르타의 생애 이야기는 이 양쪽 요소를 모두 담고 있다는 점이다. 이 석가족 성자의 이야기는 한없이 기이하고 탄성을 부르는 일화들로 가득하면서도, 한편으로는 평범한 인간의 근본적인 고뇌와 욕망에 대한 성찰, 그리고 그 극복과정이 촘촘한 서사 속에 담겨 있다. 과연 싯다르타 이야기의 어떠한 부분이 여전히 우리에게 유효한 것인지, 지금부터 서로 다른 시기와 장르에 속한 네 명의 싯다르타를 만나보겠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