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싯다르타] 겉옷은 설화 속옷은 대자비
상태바
[싯다르타] 겉옷은 설화 속옷은 대자비
  • 이필원
  • 승인 2021.02.24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생 비밀을 풀다

싯다르타 탄생 설화 관련 경전들

역사적 인물로서 붓다의 본명은 무엇일까. 이를 정확하게 아는 사람은 의외로 많지 않다. 붓다는 ‘석가모니(Sakyamuni)’라고도 불린다. 그래서 이를 붓다의 본명으로 알고 있는 사람도 있지만, 석가모니는 ‘석가족 출신의 성자’란 의미다. 붓다의 본명으로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은 ‘고타마 싯다르타’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정보다. 고타마(Gotama)는 빨리어(Pāli, 팔리어)고, 싯다르타(Siddhārtha)는 산스크리트(Sanskrit)다. 그래서 올바른 표기는 고타마 싯닷따(Gotama Siddhatta), 혹은 가우따마 싯다르타(Gautama Siddhārtha)가 된다. 전자는 빨리어 표기고, 후자는 산스크리트 표기다.

역사적으로 실존했던 붓다의 삶을 그린 것을 불전(佛傳), 혹은 불전문학(佛傳文學)이라고 한다. 대표적인 불전문학으로는 『붓다짜리따(Buddhacarita, 붓다차리타)』가 있다. 이는 『불소행찬(佛所行讚)』으로 한역해서 전한다. 『랄리따비스따라(Lalitavistara)』는 『방광대장엄경(方廣大莊嚴經)』으로 한역해서 전한다. 그 외 『불본행집경』 등이 있다.

싯다르타의 탄생 이야기를 담은 초기 경전에는 『맛지마니까야』에 있는 「아짜리야부후따숫따(Acchariyabhūtasutta, 아주 놀랍고 예전에 없었던 것의 경)」와 『숫따니빠따』 제3품에 있는 「날라까의 경(Nālakasuta)」이 있다. 「아짜리야부후따숫따」는 전형적인 싯다르타 탄생의 이야기를 전한다. 한편 「날라까의 경」은 싯다르타 탄생 직후 아시따 선인의 예언이 담겨 있는 경전이다. 대승경전 혹은 문헌의 경우, 『대지도론』의 「초품중바가바석론제사(初品中婆伽婆釋論第四)」에서 간략하게 게송으로 싯다르타의 탄생과 관련된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대표적인 불전문학인 『불소행찬』 권1과 『방광대장엄경』 권3 「탄생품」에 그 자세한 내용이 기술되어 있다. 이 두 문헌은 대승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이들 문헌에 영향을 받은 것이 조선 시대에 편찬된 『석보상절』이나 『월인천강지곡』과 같은 가사집이다.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