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싯다르타] 무기력, 혐오, 갈애, 위선… 마음속 동요에 던지는 질문
상태바
[싯다르타] 무기력, 혐오, 갈애, 위선… 마음속 동요에 던지는 질문
  • 김준호
  • 승인 2021.02.24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깨달음의 장애물

알라라 깔라마(Āḷara Kālāma)와 웃다까 라마뿟따(Uddaka Rāmaputta)의 곁을 떠난 싯다르타는 마가다국의 이곳저곳을 떠돌다가 우루벨라의 네란자라 강이 흐르는 곳에 머물며 홀로 정진한다. 선정(禪定)을 닦으며 깨달음의 성취에 가까워질 무렵, 그의 눈앞에 ‘마라 빠삐만’(Māra pāpiman, 魔王 波旬)이라는 마왕이 나타난다.

 

마왕과 싯다르타의 ‘공덕’ 차이

악마가 나타나 싯다르타의 깨달음을 방해한다는 설정은 붓다의 생애를 전하는 거의 모든 문헌에서 빠짐없이 등장한다. 불전문학(佛傳文學)은 ‘부처님 일대기를 아름다운 시와 글로 전해주는 경전’이기에 극적인 감성을 더하여 읽어볼 수 있겠지만, 이 악마라는 비유와 상징에 내재된 의미를 사실적으로 음미하기 위해 초기불교 경전인 『니까야(Nikāya)』와 『아함경(阿含經)』의 서술을 먼저 살펴보고자 한다. 『숫타니파타』 제3 「대품(大品)」의 「정진의 경(Padhāna-sutta)」에는 악마 나무치(Namuci)가 선정을 닦고 있는 싯다르타를 찾아와 다음과 같은 말을 건네는 장면이 나온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