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싯다르타] 출가로 죽음 면한 청년들 진리의 법등을 잇다
상태바
[싯다르타] 출가로 죽음 면한 청년들 진리의 법등을 잇다
  • 마성 스님
  • 승인 2021.02.24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룩한 계보

석가족의 기원

석가족의 기원에 관한 전설에 등장하는 세계 최초의 군주는 ‘마하삼마따(Mahāsammata, 위대한 선출자)’라는 왕이다. 『마하왕사(Mahāvaṃsa, 大史)』와 같은 연대기에 따르면, 신화적인 마하삼마따 왕이 사꺄무니 붓다(Sakyamuni Buddha)가 속한 사꺄(Sakya) 왕조의 창시자라고 한다. 이 왕조는 붓다 시대까지 끊어지지 않고 이어져 왔다. 즉 마하삼마따 왕의 후예들이 사꺄무니 붓다가 세상에 태어날 때까지 수천 년 동안 인도의 여러 곳에서 통치했다고 한다.

그러나 석가족의 시조(始祖)는 마하삼마따 왕조를 계승한 옥까까(Okkāka, Sk. Īkṣvāku, 甘蔗王) 왕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아리야(ariya, Sk. ārya)족의 태양계 씨족 첫 번째 왕이었다고 한다. 옥까까 왕은 처음 밧따(Bhattā)라는 여인과 결혼하여 네 명의 아들과 다섯 명의 딸을 낳았다. 네 명의 아들은 옥까무카(Okkāmukha), 까라깐다(Karakaṇḍa), 핫띠니까(Hattinika), 시니뿌라(Sinipura)이고, 다섯 명의 딸은 삐야(Piyā), 숩삐야(Suppiyā), 아난다(Ānandā), 위지따(Vijitā), 위지따세나(Vijitasenā)이다.

첫 번째 왕비가 죽은 뒤, 옥까까 왕은 다른 여인과 결혼하여 잔뚜(Jantu)라는 아들을 낳았다. 둘째 왕비의 요청으로 옥까까 왕은 그녀가 낳은 아들에게 왕위를 물려주기로 결정했다. 그러자 장남 옥까무카는 동생들을 데리고 궁전을 떠나 북쪽 히말라야 산기슭의 까삘라(Kapila)라는 브라만(성직자 계급)이 살고 있던 곳으로 갔다. 그곳에서 까삘라 브라만의 도움을 받아 도시를 건설하고 왕국을 세웠다. 그들은 까삘라 브라만 소유의 대지 위에 도시를 건설했기 때문에 ‘까삘라왓투(Kapilavatthu, 迦毘羅城)’라고 불리게 되었다. 그들은 혈통을 보존하기 위해 장녀를 어머니로 삼고, 네 명의 왕자와 네 공주가 서로 결혼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