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전통의 자화상, 달항아리
상태바
한국 전통의 자화상, 달항아리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20.06.3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보 제309호 백자 달항아리 | 리움미술관 소장17세기 후반~18세기 전반 | 높이 44cm | 문화재청 자료 사진.
국보 제309호 백자 달항아리 | 리움미술관 소장17세기 후반~18세기 전반 | 높이 44cm | 문화재청 자료 사진.

 

“아무런 장식 없이 오로지 흰색으로 구워낸 담백함과 어리숭하게만 생긴 둥근 맛”. 
미술사학자 최순우는 달항아리를 이렇게 표현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대 디자인에도 사용될 만큼 한국 전통의 가치를 대표하는 상징이 된 달항아리. 17~18세기 조선에서 제작된 달을 닮은 백자는 미술가들에게도 한없이 영감을 주어 왔고 또 주고 있는 기물이기도 하다. 김환기, 최영욱, 주세균 세 명의 미술가들 손끝에서 환생한 달항아리들을 통해 한국 전통의 면면을 살펴보자.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