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붓다] 명상을 만난 예술이 건네는 위로
상태바
[상상붓다] 명상을 만난 예술이 건네는 위로
  • 마인드디자인(이현지)
  • 승인 2020.05.3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합문화공간 피크닉
'명상 Mindfulness' 展

| ‘하기’보다 어려운 ‘안 하기’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괜찮기란 얼마나 어려운가. 아침에 눈을 뜨면서부터 우리는 끊임없이 무언가를 한다. 크고 작은 과업들로 가능한 한 빽빽하게 일과를 채운다. 아침을 먹으며 뉴스를 읽고, 버스로 출근하며 업무 메일을 확인한다. 퇴근 후에는 탐식하듯 영화나 드라마를 몰아본다. 설계된 프로그램대로 작동하는 기계처럼 현대인들은 쉼 없이 몸과 마음을 움직인다.

고전문헌 학자 배철현은 그의 저서 『정적』에서 ‘하기’는 습관적이고 자동적이며, ‘안 하기’는 의도적이고 의식적이라고 말한다. 그러니 ‘안 하기’가 ‘하기’보다 힘들다고 덧붙인다. 이 어려운 ‘안 하기’, 즉 무위(無爲)는 그저 아무것도 하지 않는 상태가 아니다. 잠시 멈춰 지금 여기에 존재함으로써 내적 뿌리를 내리는 명상수행이다. 현대인들에게 명상은 자동 작동하는 삶의 쳇바퀴를 멈추고 그렇게 쉬어도 괜찮게 만드는 ‘의식적 안 하기’인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