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광초대석] 춤의 구도 여정 50년_안무가 김복희
상태바
[불광초대석] 춤의 구도 여정 50년_안무가 김복희
  • 최호승
  • 승인 2021.04.26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세기 동안 불교·춤이 지은 집에 만 가지 덕을 쌓고 풀다
안무가 김복희.

만 가지 덕을 쌓은 집 만덕장(萬德藏). 마당 곳곳에 돌부처가, 거실 곳곳에 불상 그리고 옆에는 향꽂이가 놓였다. 때가 묻은 향꽂이엔 언뜻 봐도 한두 개 향을 다 태운 재가 쌓였다. 매일 불상 앞에서 향을 공양한다는 오랜 증거다. 

집이라는 공간에서는 이질적으로 느낄 수 있는 것도 오랫동안 만덕장에서 함께 해오고 있다. 만덕장 거실에는 이승과 저승을 연결하는 신비로운 존재, 꼭두가 곳곳에 놓였다. 꼭두란 우리나라 전통 장례식 때 사용하는 상여를 장식하는 나무 조각상이다. 그래서일까. 거실 한쪽에는 커다란 상여도 자리했다. 

만덕장에는 특이함이 가득했다. 죽음 관련 물건들이 있었고, 익살스러운 꼭두의 이목구비도 제각각이었으며, 좌우 상하가 정비례하지 않고 3등신이거나 삐딱한 자세로 선 불상이 모셔졌다. 균형미나 조화미보다는 비대칭이 자연스러웠다. 집주인은 비대칭 속에서 아름다움을 느낀단다. 정형화되지 않아서 아름답다는 것. 또 무대라는 공간을 어떻게 활용해 무용을 구현하느냐가 작품에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설명한다. 

만덕장은 안무가 김복희(73)의 집이다. 그는  3월 5~7일 서울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무대에 김복희무용단 창단 50주년 기념공연을 올린 뒤 만덕장에서 잠시 숨을 고르고 있었다. 그가 반세기 동안 걸어온 길을 그를 닮은 만덕장에서 더듬어봤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