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스님과 청년들의 슬기로운 '불동' 생활
상태바
[특집] 스님과 청년들의 슬기로운 '불동' 생활
  • 송희원
  • 승인 2020.09.04 13:5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불(靑佛)이 온다|믿을 건 부처님 품!
불교에서 멀어진  요즘 청년들과 눈높이 맞추는 전남대·국민대 지도법사 스님을 만나 이 시대 청년과 불교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코로나19로 캠퍼스가 문을 닫았다. 강의실, 동아리방, 기숙사 모두 폐쇄됐고 학교는 온라인 강의로 수업을 대체했다. 대학 운영만큼이나 힘들어진 건 대학교 불교동아리들이다. 학생들을 모을 수 없으니 신입회원 모집은 물론 개강·종강법회도 제대로 열기 힘들었다. 이런 어려운 시기에도 ‘불동(불교동아리)’ 학생들의 결집을 이끌어 내는 지도법사 스님들이 있다. 

전남대 불교동아리 ‘마음 쉬는 곳’ 지도법사 정응 스님 호출로 각지에 흩어졌던 학생들이 화순 용암사로 모였다. 서울지역 5개 대학을 지원하는 승가모임 ‘석림전법단’에서 국민대 지도법사를 맡고 있는 선우 스님도 서울 금선사 템플스테이로 학생들을 불러 모았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현수당 2020-11-09 23:00:58
사두 사두 사두

현수당 2020-11-09 22:59:57
정응스님 감사합니다